의협, 부산 정신과 의사 피살사건에 "충격과 슬픔"
의협, 부산 정신과 의사 피살사건에 "충격과 슬픔"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05 18:1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임세원 교수 이후, 또 발생한 의사 피살 사건…'참변'
"의료 4대악 정책 아닌,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이 국가의 책무"
ⓒ의협신문 김선경
ⓒ의협신문 김선경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의사가 사망하는 사건에 대해 의료계가 "또다시 참변이 발생했다"며 충격과 슬픔을 표했다.

대한의사협회는 5일 성명을 통해 "정부의 '의료 4대惡' 정책을 저지하기 위한 대정부 투쟁을 준비하는 비장한 상황에서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의사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애도를 표했다.

지난 2018년 말 고 임세원 교수가 진료 중 환자의 흉기에 의해 사망한 사건의 악몽이 채 가시기도 전, 또다시 의료기관에서 참변이 벌어지자, 의료계는 큰 충격에 빠졌다.

의협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회원의 명복을 빈다.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범행 전반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사법당국에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 "의료인을 대상으로 한 폭력에 대해 우리 사회 전반의 문제 인식이 더욱 재고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까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가해자는 퇴원 오더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은 "해당 사건은 의사의 진료권이 의료기관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현실의 단면"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고 임세원 교수 사망 사건 이후, 의료계는 지속적으로 의료인 폭행·사망 사건 재발 방지 대책을 제안하는 등 의료인 폭행 근절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1년 8개월 만에 비슷한 사건이 다시 발생,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는 의료인들의 안전이 무방비 상태로 위협받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의협은 최근 정부가 추진 중인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을 비롯한 '4대악'의료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며 "정부는 4대악 의료정책이 아닌, 의료인의 안전한 진료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대책을 우선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생명의 위협을 받으며 진료하는 의료인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일 것"이라면서 "의협 역시, 앞으로 이러한 참사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예기치 못한 불행으로 유명을 달리 하신 회원의 명복을 빈다"며 "유가족에게도 심심한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력범 돌파리 2020-08-06 16:31:16
돌파리 야메 들이 죽인 사람들이 더 많다.
돌파리와 결혼하려면 열쇠 3개...

ㅇㅇ 2020-08-06 08:08:53
정신과의사는 생명보험료 올라갈듯...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