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양지병원 '국제맑은환경공헌상' 수상
H+양지병원 '국제맑은환경공헌상' 수상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0.06.2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워크스루 개발 글로벌 방역 기여...헬스케어 부분 선정
국제맑은환경운동본부는 24일 '2020 국제맑은환경공헌상' 시상식을 열고 김철수 H+ 양지병원 이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에게 헬스케어 부문 글로벌상을 수여했다.
국제맑은환경운동본부는 24일 '2020 국제맑은환경공헌상' 시상식을 열고 김철수 H+ 양지병원 이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에게 헬스케어 부문 글로벌상을 수여했다.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개발, 코로나19 방역에 기여한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이 '2020 국제맑은환경공헌상' 헬스케어 부문 글로벌상을 수상했다.

국제맑은환경운동본부는 24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에서 '2020 국제맑은환경공헌상' 시상식을 열고, 김철수 H+ 양지병원 이사장에게 헬스케어 글로벌상을 수여했다.

국제맑은환경운동본부는 "세계 최초로 워크스루를 개발하며 글로벌 방역 표준이 된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이 미국과 유럽 등 많은 국가에 '워크스루 시스템'과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며 K-방역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전 세계 코로나19 방역에 공헌한 활동을 높게 평가했다"며 수상자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김철수 H+ 양지병원 이사장은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개발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조금이나마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해 주셔서 매우 감사드린다"면서 "코로나19 가 장기화 되면서  많은 의료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제맑은환경공헌상은 헬스케어부문을 비롯해 공공서비스·비즈니스·엔터테인먼트 등 총 4개 부문, 7개 기관이 수상했다.

헬스케어 부문은 H+ 양지병원과 중국 베이징 유나이티드 패밀리병원이 받았다. 

국제맑은환경운동본부는 국제사회 공헌과 환경보호 활동을 펼치기 위해 지난해 4월 설립된 글로벌 비영리 단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