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탓 소청과·ENT 매출 반토막 확인 '직격탄'
코로나19 탓 소청과·ENT 매출 반토막 확인 '직격탄'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5.2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연구소 '코로나19에 따른 소비행태 변화' 연구보고서 발간
성형외과 제외한 의원급 카드매출 2월 감소세 전환...3월 곤두박질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kma.org ⓒ의협신문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kma.org ⓒ의협신문

코로나19로 인한 의원급 의료기관의 경영난을 수치로 보여주는 자료가 나왔다.

대다수 전문과목이 적잖은 타격을 입은 가운데, 특히 소아청소년과와 이비인후과가 직격탄을 맞은 모양새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21일 코로나19에 따른 소비행태 변화를 분석한 연구보고서를 내놨다.

실제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를 바탕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업종별 매출 증감률 변화를 분석한 자료다. 구체적으로는 올해 1∼3월 각 분야별 신용카드 매출액을 작년 같은 기간을 비교했다.

의료부문도 주요 꼭지 중 하나로 다뤄졌다. 종합하자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2월 대부분의 의원급 의료기관 매출이 감소세로 돌아섰고, 3월 대폭 하락세를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나금융연구소(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증감률 기준)
하나금융연구소(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증감률 기준)

코로나19로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은 것은 소아과와 이비인후과다.

소아청소년과 의원의 1월 전년대비 신용카드 매출은 31% 상승했지만, 코로나19가 본격화한 2월 1%로 뚝 떨어졌고, 3월에는 -46%를 기록해 바닥을 향했다.

이비인후과 의원의 사정도 마찬가지. 이비인후과 의원의 전년대비 신용카드 매출은 1월 26% 높았지만, 2월에는 5%로 상승세가 크게 꺾였고, 3월에는 -42%를 기록했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린 3월, 소아과와 이비인후과 의원의 매출액이 전년의 절반수준까지 뚝 떨어졌다는 얘기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증감률 기준)
하나금융경영연구소(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증감률 기준)

내과와 산부인과, 피부과 의원의 경우에도 각기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대부분 큰 폭의 매출 감소를 겪었다. 내과의 3월 신용카드 매출은 전년대비 -24%, 산부인과는 -16%, 피부과는 -12%를 기록했다. 

성형외과의 상황은 조금 다르다. 2월 매출은 -0.1%로 다소 떨어졌지만, 3월에는 전년비 9%로 성장세를 보였다. 연구소는 코로나19로 재택시간이 길어지면서, 이 기간 성형외과 시술을 받은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약국의 경우에도 매출 증가를 보였다. 공적마스크 판매로 방문자가 증가한 영향으로 보인다. 약국의 신용카드 매출액은 2월 전년대비 29%, 3월 12% 가량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