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C, 코로나19 치료 유력 기전 발견…학계 이목 집중
UBC, 코로나19 치료 유력 기전 발견…학계 이목 집중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20.04.03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포 아닌 투여된 APN01 단백질에 바이러스 결합 확인
사람 대상 임상시험, 유럽서 시작 예정…기대감↑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의협신문
그래픽/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의협신문

북미에서 코로바19 바이러스 감염을 막는 유력한 후보물질이 발견돼 학계의 이목이 쏠린다. 바이러스가 인간 세포가 아닌 투여한 단백질에 결합하는 기전이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UBC) 요셉 페닝거 박사팀은 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약물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상호검토저널(peer-reviewed journal) 'CELL'에 실린 이 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당단백질 돌기에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인간 세포 표면의 단백질에 집중하고 있다.

연구진은 APN01(human recombinant soluble angiotensin-converting enzyme 2-hrsACE2)이라는 단백질이 코로나19에 대한 항바이러스 치료법으로 유용하다는 직접적 증거를 찾았다고 전하고 있다. 바이러스가 세포벽이 아닌 이 단백질에 결합하는 결과를 얻었기 때문이다.

페닝거 박사는 오랜 기간 인간의 장기로 바이러스가 들어가는 입구, 혹은 수용체를 규명하는 연구를 진행해 왔다. 현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코로나19는 매우 위험한 바이러스"라며 "여러 조직의 기능을 동시에 앗아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지금까지의 연구는 시험실에서 인간 조직을 이용해 이뤄졌다. 치료제 개발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이 필수적이다. UBC에 따르면 APN01에 대한 임상시험이 곧 유럽에서 시작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캐나다 공중보건국의 존 스파이카 호흡기감염증센터장은 "이 단백질은 유망한 약물처럼 보인다. 다만 실제 투여는 사람에게 일어날 일"이라며 "바이러스를 억제할 수 있는 용량이 사람이 감당할 수 있고 독성이 없는지 여부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