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의사 '사망'…국내 의료진 첫 사례
코로나19 확진 의사 '사망'…국내 의료진 첫 사례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4.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9세 내과의사, 3일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 사망
개인의원 외래 진료 중, 확진 환자와 접촉하면서 감염
경북대학교병원 의료진들이 국가지정 음압병실에서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사진 제공=경북대병원). ⓒ의협신문
경북대학교병원 의료진들이 국가지정 음압병실에서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사진 제공=경북대병원). ⓒ의협신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 중이던 59세 내과의사가 3일 사망했다. 국내 첫 의료진 사망사례가 나온 것.

사망한 내과의사는 경북대병원에서 3월 19일부터 입원 치료를 받던 중이었다. 입원한 뒤, 중환자로 분류돼 CRRT 치료를 받다가 1일 심근경색으로 스텐트 삽입 치료를 받았다.

해당 의사는 18일 발열과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인 뒤 19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운영하던 개인 의원에서 외래 진료 중 확진 환자와 접촉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의료진 중에선 코로나 확진 후 사망한 첫 번째 사례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