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착수
서울대병원,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착수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0.03.10 15:32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립보건원과 협력…전 세계 394명 환자 참여
오명돈 교수, "기존 약 효능 증명해 환자에게 치료 희망 줄 것"
서울대병원-NIH 코로나19 치료 임상시험 협약 체결식. 왼쪽 다섯 번째부터 NIH 메리 스몰스키(Mary C. Smolskis) 임상시험 해외 매니저(Clinical Research Oversight Manager),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서울대병원-NIH 코로나19 치료 임상시험 협약 체결식. 왼쪽 다섯 번째부터 NIH 메리 스몰스키(Mary C. Smolskis) 임상시험 해외 매니저(Clinical Research Oversight Manager),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서울대병원은 미국국립보건원(NIH 산하 NIAID)과 협력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을 시작한다. 치료 약제는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된 '렘데시비르'다.

서울대병원과 미국국립보건원은 9일 임상 연구를 위한 협정서를 체결하고 이날부터 곧바로 환자 등록을 시작한다.

미국과 싱가포르 등 전 세계 총 394명의 코로나19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들이 참여하며, 국내에서는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이 포함됐다.

이번 임상시험은 무작위 대조군 시험으로 무작위 대조군 임상시험은 치료 후보 약물이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지 확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임상시험의 목표는 코로나19 환자에서 렘데시비르의 안전성과 임상적인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것이다.

미국에서 첫 환자가 등록됐고 향후 추가적인 치료약물이 개발되면 이를 같이 적용할 수 있는 탄력적인 연구로 설계됐다.

렘데시비르는 길리어드사에서 광범위 항바이러스제로 처음 개발했다. 초기에는 에볼라 치료제로 효능이 평가됐지만,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종인 사스나 메르스 바이러스에 대한 동물실험에서 효과를 보였기 때문에 코로나19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렘데시비르 임상시험은 미국국립보건원 산하 NIAID가 WHO 자문단과 협력해 이번 임상시험을 설계했다. 참여하는 대상자는 표준 임상 연구 프로토콜에 따라 동의서를 작성해야 한다.

국내 총 연구책임자인 오명돈 교수(서울대병원 감염내과)는 "아직 코로나19에 효과가 증명된 항바이러스제가 없다. 이번 임상시험으로 렘데시비르의 치료 효과를 확인하면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그네 2020-03-29 15:01:11
코로나사태의 종식을 위해 조기성공을 빕니다. 다만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함께 노력해야할 중차대한 시점인데 행여 이기적 욕심에 치우쳐.. 螳螂在後의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http://omn.kr/1n04y
https://n.news.naver.com/article/055/0000802170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