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격리시설 밖으로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위험 없다"
의협 "격리시설 밖으로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위험 없다"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0.01.3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사 중국 운항 제한·의료기관 지원 촉구
"국민 편에 서서 최선을 다해 위기 극복하겠다"
ⓒ의협신문 김선경기자
최대집 의협 회장(가운데)가 방상혁 의협 상근부회장(왼쪽)과 최재욱 고려의대 교수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의협신문 김선경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중국 교민 격리시설로 사용될 격리시설 밖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가 전파될 위험성이 없다"고 밝혔다. "국적 항공사의 중국 운항을 제한해야 한다"라고도 제안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관련 대국민 호소 담화문'을 발표하며 국내 2차 감염 우려 등에 대한 의학적인 견해를 발표했다.

최 회장은 최근 중국 교민 격리시설 주변 주민의 걱정과 우려에 대해 "가족의 안전을 지키려는 격리시설 주변 주민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래서 정확한 의학적인 정보를 소상히 제공하려 한다"며 "격리시설 밖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될 위험성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실내공간이 아닌 일반대기 환경에서 물리적으로 존재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국적 항공사의 중국 운항 제한 필요성도 언급했다.

최 회장은 "감염병 관리의 핵심은 해외유입 환자의 차단과 2차 감염 예방·감시, 조기 진단과 치료 등"이라며 "효과적인 검역 관리를 위해 중국발 국내 입국 항공편의 단계적인 제한 및 중단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의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발병 직후 "중국 입국자 제한" 등 선제적 조치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항공편 운항 제한 역시 적극적인 바이러스 유입 차단책의 연장 선상으로 볼 수 있다.

정부를 향해서는 '마스크 등 기본 방역용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하고', 일선 의료기관이 적극적으로 감염병 관리에 나설 수 있도록 "재정적 지원책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하는 국민에게는 "의협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본부 및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일선 의료인과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국민 편에 서서 정부에 과학적·의학적 의견과 정보를 언제든 제공하겠다"라고도 밝혔다.

최대집 회장과 방상혁 의협 상근부회장, 최재욱 고려의대 교수(예방의학과)는 이날 담화문을 함께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