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약가 참조' 절대적 기준 삼으면 안돼"
"'해외 약가 참조' 절대적 기준 삼으면 안돼"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1.12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협, '해외 약가 참조·활용 한계' 세미나
'약제비 적정관리' 해외약가 참조 영향·대응방안 진단

해외 약가 참조는 약가 기준 가운데 하나로만 고려해야 하며 절대적 기준으로 삼으면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8일 전북 전주시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열린 한국보건행정학회 후기학술대회 병행세션에서 '해외 약가 참조 및 활용의 한계' 주제 세미나를 열었다.

세미나에선 정부가 발표한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안)에 포함된 '약제비 적정관리' 계획을 놓고 정부·학계·산업계가 각각의 목소리를 냈다.

'시장에서의 후발의약품 진입과 경쟁'을 발표한 손경복 이화여대 교수는 "오리지널 의약품 점유율이 높은 한국에선 정부의 정책적 고려를 통해 제네릭 의약품 시장 활성화와 이를 통한 가격 경쟁 구조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종혁 호서대 교수는 '해외 약가 참조 활용의 한계' 발표를 통해 "한국이 협상시 참고하고 있는 각 국가 의약품 가격이 최대 5배까지 차이가 난다"며 "납득할 수 있는 대푯값을 찾는 방법을 도입하더라도 문자 그대로 참고 가격으로 봐야지 국내 가격에 바로 적용하는 것은 무리"라고 주장했다.

각계 연자가 나선 토론 세션에서는 정부·학계·산업계의 입장이 엇갈렸다.  

김성주 법무법인 광장 위원은 "유럽에서는 해외 약가 참조 활용이 증가 추세지만 주로 신약에 적용되고 있으며 특허만료 약은 개별 국가의 약가 규제 제도로 관리한다"며 "한국 제네릭 시장에서 시장경쟁이 이뤄지지 않는 점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 말했다.

김기호 CJ헬스케어 상무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외국과 달리 단일약가제를 적용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약가를 외국 약가와 직접 비교할 수 없다'고 답변했던 점을 지적했다. 그는 "해외 약가에 비해 한국 약가가 높아 가격을 내려야 한다면, 반대로 해외 약가에 비해 한국 약가가 낮은 경우에는 가격을 올리는 것이 형평성에 맞을 것"이라며 "이런 방안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면 정부는 재정안정성을 이유로 '선택적 해외 약가 참조' 정책을 시행하겠다는 의도로 밖에 보여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송영진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 서기관은 "정부도 해외 약가 참조시의 문제점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지만 건보재정의 지속 가능성, 신약 접근성 강화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해당 제도의 도입을 고려하게 된 이유"라며 "업계의 우려를 충분히 인지하고 있으며 이를 잘 고려해 해외 약가 참조를 추진하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 밝혔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주한 '외국약가 참조기준 개선 방안 연구'에 참여한 장수현 가천대 교수는 "외국 약가 참조를 위한 참값을 찾는 것이 국가적·산업적 배경이 달라 어려웠다"면서 "각 나라가 어떻게 약가를 구성하는지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한국이 참조할 만한 기준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해외 약가 참조는 약가 기준 중 하나로만 고려해야하며 절대적 기준으로 삼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협회 관계자는 "금번 세미나는 선택적 해외 약가 참조 도입의 시사점을 파악할 수 있는 자리였다"며 "정부와 각계 관계자와의 지속적인 합의와 소통으로 제도의 문제점을 해결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