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료배상공제조합 "조합원 권익보호 최선"
의협 의료배상공제조합 "조합원 권익보호 최선"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19.05.26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정기대의원총회, 2019년 사업계획 및 예산·조합 발전안 논의
고광송 의장 "진료에만 전념할 수 있게 집행부·대의원 한 뜻 노력"
대한의사협회 의료배상공제조합은 25일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 제 7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열었다.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 의료배상공제조합은 25일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 제 7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열었다.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 의료배상공제조합이 조합원 권익보호를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가기로 다짐했다.

의협 의료배상공제조합은 25일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 제 7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열고, 이 같은 의지를 재확인했다.

고광송 의료배상공제조합 대의원회 의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의료배상공제조합은 영리가 아닌 조합원 권익보호를 최상의 가치로 삼고 있다"며 "조합원이 진료에만 전념할 수 있는 안정적인 진료환경을 만들어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의료소송 건수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고, 법·제도적 규제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조합원들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다"고 밝힌 고 의장은 "이럴수록 서비스를 개선하고 신상품 개발을 통해 조합원이 믿을 수 있는 공제조합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행부와 대의원이 한마음 한 뜻으로 노력해 조합원들에 보다 많은 혜택을 돌려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더욱 사랑받는 공제조합을 만들기 위해 대의원 모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출범 6년차를 맞은 의협 의료배상공제조합은 양적 팽창을 넘어선 질적 성장을 목표로 서비스 개선과 신상품 개발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의료분쟁 등으로 휴업이 불가피한 경우 외래진료 휴업으로 손해를 보상하기 위해 특별약관을 신설하는가 하면, 지난 4월부터는 조합원으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경호특약 공제료를 기존 8만원에서 7만원으로 인하하는 조치를 단행했다.

또 상호공제 또는 의료배상공제에 가입한 조합원이 진료중 업무상 상해로 사망한 경우 3억원까지 보상하는 단체상해 사망담보 보험에 무료로 가입,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을 넓히고 있다

올 3월 말 현재 상호공제 가입자는 5030명, 의료배상공제 가입자는 의원 1만 1134명·병원 4053명(668개 기관), 화재종합공제 가입자는 528개 기관 등으로 전체 조합원 수가 2만명을 넘었다.

대한의사협회 의료배상공제조합은 25일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 제 7차 정기대의원총회를 열었다. 사진 왼쪽부터 고광송 공제조합 대의원회 의장, 방상혁 공제조합 이사장. ⓒ의협신문
사진 왼쪽부터 고광송 공제조합 대의원회 의장, 방상혁 공제조합 이사장. ⓒ의협신문

방상혁 의협 의료배상공제조합 이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공제조합의 성장은 이 자리에 계신 대의원들과 조합원들의 성원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변함없는 애정과 성원, 지지를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발전하는 공제조합이야말로 의료사고에 대한 가장 든든한 버팀목이며, 조합원의 안정적 진료를 위한 소중한 동반자'라는 이날 발표된 감사보고서 서문을 인용한 방 이사장은 "공제조합이 더욱 발전하고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사장을 비롯한 집행부 모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빈으로 참석한 이철호 의협 대의원회 의장 또한 "대한의사협회라는 이름이 붙은 것은 의협 의료배상공제조합이 유일하다"고 강조하고 "의협과 공제조합이 함께 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일이 많다. 의사 회원과 공제조합 조합원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을 보탰다.

한편 이날 대의원들은 공제회 이익잉여금 70여 억원을 의협 회관 신축을 위해 지원토록 한 의협 대의원회의 결정을 존중, '의협과 공제조합이 상의해 이익잉여금을 회원들을 위해 사용하도록 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또 조합 상임이사 수를 현행 5명에서 '5명 이상 7명 이하'로 변경하고, 불출석 대의원의 자격 상실 규정(정당한 이유없이 연속 2회 이상 총회 불출석시 대의원 자격 상실) 등을 신설한 정관 개정안도 만장일치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