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적 근거 부족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 "절대 안 돼"
과학적 근거 부족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 "절대 안 돼"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19.03.12 18:3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물리치료학회 無등재...국책연구기관 "효과있다 보기 어려워" 보고
의협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 즉각 철회...검증시스템 마련해야" 촉구
ⓒ의협신문
그래픽 / 윤세호기자 seho3@hanmail.netⓒ의협신문

정부의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 강행 행보에 의료계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가 보험재정을 악화하고, 국민 건강을 위협할 것"이라 경고했다.

보건복지부는 2018년 11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통해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를 심의·의결했다. 이후 의협은 객관적·과학적 검증을 먼저 거쳐야 한다며 지속적인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하지만 복지부는 6일 '요양급여의 적용 기준 및 방법에 대한 세부 사항 개정안'을 행정예고, 사실상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를 강행하고 있다.

의협은 "의사의 의료행위 하나하나를 '매의 눈'으로 주시하는 정부의 그 엄격함이 어째서 '한방'이라는 두 글자 앞에서는 눈 녹듯 사라지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정부가 유독 한의사에 선심성 정책을 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방 추나요법에 대한 과학적 검증을 먼저 거쳐야 한다고도 짚었다.

의협은 "한방 추나요법은 현재 세계물리치료학회의 항목에 등재되어 있지도 않다. 국책연구기관의 보고서에서조차, 근골격계 통증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적시하고 있다"며 "무려 연간 1000억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돈이 드는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가 정말 우리 국민들의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인지, 그렇다면 그게 정말 효과가 있기는 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의협은 "정부는 더 이상 한방을 '마땅히 우리가 계승, 발전시켜야 할 전통의술'로 생각하고 당위의 입장에서 접근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들이 모은 소중한 건강보험재정을 근거가 없는 치료에 선심 쓰듯 1000억 원씩 쏟아 부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는(급여화 강행은) 우리 국민 수준에 대한 모욕이다. 필수의료마저도 감당하지 못하는 현 건강보험체제의 현실을 감안할 때, 국민의 건강을 직접적으로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의협은 "과학적 근거가 부족한 한방 추나요법의 급여화에 다시 한번 분명한 반대의 뜻을 밝힌다"며 "보건복지부가 이를 즉각 철회하고 한방 의료행위 전반에 대한 검증 시스템부터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과학적 근거 부족한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 철회 요구' 전문.

과학적 근거 부족한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 철회 요구

검증 없는 한방 급여화, 보험재정 악화는 물론 국민건강까지 위협할 것
한방 의료행위 전반에 대한 검증 시스템 마련 촉구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11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통해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를 심의·의결한 바 있다. 이에 대한의사협회는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근거가 부족한 한방 추나요법의 급여화에 대한 반대의 뜻을 밝히고 급여화에 앞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부터 거칠 것을 요구해왔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지난 6일, "요양급여의 적용 기준 및 방법에 대한 세부 사항" 개정안을 행정예고하면서 사실상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를 강행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한 한방 추나요법의 급여화에 대하여 다시 한번 분명한 반대의 뜻을 밝히며 보건복지부가 이를 즉각 철회하고 한방 의료행위 전반에 대한 검증 시스템부터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나라 건강보험체계는 각종 엄격한 기준을 내세워 의사가 하는 의료행위를 세밀하게 통제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교과서나 진료지침보다 심평원의 급여기준이 더 중요하다고 하여 '심평의학'이라는 자조섞인 신조어까지 탄생했다. 그런데 정부가 유독 한의사의 의료행위에 대해서는 어떠한 객관적인 근거나 기준도 요구하지 않고 마치 선심 쓰듯 일사천리로 건강보험을 적용한다고 하니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의사의 의료행위 하나하나를 '매의 눈'으로 주시하는 정부의 그 엄격함이 어째서 '한방'이라는 두 글자 앞에서는 눈 녹듯 사라지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이번에 급여화하겠다는 한방 추나요법은 현재 세계 물리치료 학회의 항목에 등재되어 있지도 않을 뿐더러, 국책연구기관의 보고서에서 조차 근골격계 통증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적시하고 있다.

의료 현장에서는 하루가 멀다 하고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필수의료가 무너지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존경받던 정신과 의사가 진료실에서 피살당하고 응급의료에 헌신하던 의사는 과로로 쓰러져 유명을 달리하기도 했다. 10년 넘게 중증외상 개선이 화두이지만 변한 것은 없고 아이를 받는 산부인과는 점점 줄어들어 씨가 마를 지경이다.

최근에는 국제적인 공급가를 무시한 정부의 저가 정책으로 심장수술에 필수적인 인공혈관 공급이 중단되어 수술재료가 없어 수술을 못하는 황당하고 안타까운 사건이 화제다. 이런 와중에 연간 무려 1천억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돈이 드는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가 정말 우리 국민들의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인지, 그렇다면 그게 정말 효과가 있기는 한 것인지 묻고 싶다.

정부는 더 이상 한방을 '마땅히 우리가 계승, 발전시켜야 할 전통의술'로 생각하고 당위의 입장에서 접근해서는 안 된다. 특히나 국민이 성실하게 납부해서 모인 소중한 건강보험재정을 근거가 없는 치료에 선심 쓰듯 1천억 원씩 쏟아 붓는 것은 우리 국민수준에 대한 모욕이며 필수의료마저도 감당하지 못하는 현 건강보험체제의 현실을 감안하면 국민의 건강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것에 다름없다. 대한의사협회는 정부가 지금이라도 선심성 한방 급여화 정책을 중단하고 한방 의료행위에 대한 체계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2019. 3. 12.
대한의사협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당 2019-03-13 12:52:37
박근혜 탄핵할땐 이상한 종교믿는 설까지 내뿜더니 이정권은 과학적 근거없는 무당만 밀어주네 무당정권

Gg 2019-03-13 11:55:20
의료정책을 이렇게 주먹구구식으로 운영하며. 보험재정 을 낭비하고. 국민 건강에 도움도 안되는데. 참 무슨 생각인지 한숨만 나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