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전국 의료기관 대상 진료실 폭행 실태조사 
政, 전국 의료기관 대상 진료실 폭행 실태조사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19.01.24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발생건수-가해자·피해자 현황-가해자 처벌 여부 등 파악
각 기관 '서면조사' 방식..."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위한 작업"
22일 열린 '안전한 진료환경과 문화정착을 위한 TF' 3차 회의.
22일 열린 '안전한 진료환경과 문화정착을 위한 TF' 3차 회의.

보건복지부가 전국 7만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의료기관 내 폭행사건 등에 관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안전한 진료환경 만들기'를 위한 밑작업이다. 

보건복지부는 "의료계와 협의를 통해 전국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진료환경 실태조사를 진행키로 했다"며 "내주 사전조사를 진행하고, 이르면 다음주 본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는 고 임세원 교수 피살사건 이후 구성된 '안전한 진료환경과 문화정착을 위한 TF' 회의 결과에 따른 것이다.

임 교수 사건으로 진료실 안전확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보건복지부는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정신건강의학회 등 전문가 단체와 TF를 꾸리고, 구체적인 제도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정부와 의료계는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위해서는 진료실 안전실태 파악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지난 22일 열린 TF 3차 회의에서 구체적인 실태조사 방법 등을 정했다. 

실태조사는 전국 7만 의료기관을 대상, 서면 설문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의 핵심은 의료기관 내 안전시설 설치여부와 폭행사건 현황 등 안전실태 파악에 있다. 

구체적으로 ▲진료실 폭행사고 경험이 있는지 ▲있다면 얼마나 되는지 ▲사건의 가해자와 피해자는 각각 누구였는지 ▲사건은 어떻게 종료 처리됐는지 ▲사건 이후 가해자가 어떤 처벌을 받았는지 ▲기관내 비상벨이나 대피시설 존재여부 등이 설문항목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보건복지부 이기일 보건의료정책관은 23일 전문기자협의회와 만난 자리에서 "안전한 진료환경을 마련해야 한다는데 의정 모두 공감대를 갖고 있다"며 "이번 설문조사는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염두에 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금주 사전조사를 통해 설문조사 항목의 적절성과 타당성 등을 검증한 뒤, 빠르면 내주 본조사에 돌입할 방침"이라며 "최대한 빨리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려고 한다. 그에 필요한 재정적 지원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