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다케다, 새 대표에 문희석 전 샤이어코리아 대표
한국다케다, 새 대표에 문희석 전 샤이어코리아 대표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9.01.1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케다-샤이어, 합병 후 첫 한국 수장…2016년부터 샤이어코리아 이끌어
문희석 신임 한국다케다제약 대표
문희석 신임 한국다케다제약 대표

샤이어를 합병한 다케다제약의 첫 한국 수장이 선임됐다. 새 수장은 2016년부터 샤이어코리아를 이끌어온 문희석 대표다.

한국다케다제약은 4개월여간 공석이던 대표 자리에 문희석 샤이어코리아 대표를 선임한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5월 글로벌 다케다제약은 샤이어를 460억 파운드(한화 65조원)에 인수했다.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빅딜'이었다.

샤이어는 혈우병치료제와 파르리병·고셔병 등 희귀질환치료제를 주력으로 하는 아일랜드계 제약사다. 다케다는 차별화된 장점이 있는 샤이어를 인수함으로써 단숨에 세계 10위권의 제약사로 발돋움했다.

글로벌 본사의 합병 결정으로 전 세계에 퍼져있는 두 제약사의 지사들도 합병과정에 접어들었다. 국내에서도 현재 한국다케다제약과 샤이어코리아의 합병 과정이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한국다케다제약의 대표 자리는 지난해 8월 마헨더 나야크 대표가 떠나고 계속해서 공석으로 남아있었다.

당시에도 문희석 샤이어코리아 대표가 유력한 후보로 떠올랐지만, 피인수사의 대표가 인수사의 수장이 되는 익숙치 않은 상황 탓에 회의적인 시선이 있었다.

이번 문희석 대표 선임은 다케다가 안정적으로 한국시장에서 성장하기 위한 결정으로 보인다.

문희석 대표는 얀센·BMS·바이엘 등의 한국지사에서 30년간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을 보여줬으며 2016년 샤이어코리아 공식 출범 당시 초대 대표로 활동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