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서 초음파 검사 받을 때 오렌지색 명찰 확인하세요"
"병원서 초음파 검사 받을 때 오렌지색 명찰 확인하세요"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18.08.09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영상의학회, '초음파의사 실명 캠페인' 포스터 및 명찰 배포

대한영상의학회가 '초음파 의사 실명 캠페인'을 본격화 한다.

초음파 검사는 CT, MRI와 달리 검사가 진행되는 동안 진단과 판독이 이뤄지는 실시간 진료이기 때문에 누가 검사를 하느냐에 따라 검사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특히 환자가 느끼는 증상이나 검사 소견에 따라 검사방법 등이 중간에도 계속 변할 수 있어 환자의 증상을 잘 알고 의학적 지식이 풍부한 의사가 검사를 해야 한다.

이를 위해 대한영상의학회는 전국 회원 병원에 포스터 및 명찰을 배포했다.

이에 따라 초음파 검사를 하는 의사들은 본인의 명찰 및 오렌지색 배지를 착용하고, 환자 초음파 시행 전 본인 소개와 함께 검사를 할 예정이다.

오렌지색 배지와 포스터에는 '영상의학과 의사가 검사와 진료를 하고 있다'는 문구를 담아 신뢰도를 높이고 정확한 초음파 검사를 통해 국민 건강을 지키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박상우 대한영상의학회 홍보이사는 "초음파 검사는 당연히 의사가 실시간으로 해야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초음파검사를 받는 환자분들도 보다 정확한 검사를 위해 자신을 검사하는 사람이 누구인지를 확인하는 노력을 같이 해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