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세종병원 화재 인명피해 심각…사망 33명·부상 30여명
밀양 세종병원 화재 인명피해 심각…사망 33명·부상 30여명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01.26 11:2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긴급 수석보좌관회의 소집

경상남도 밀양시 가곡동 세종요양병원에서 26일 화재로 큰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화재는 오전 7시 30분경 1층 응급실 인근에서 일어났다. 소방당국은 1시간 40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지만 11시 현재 33명의 사망하고 30여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피해 환자를 다른 병원 4곳으로 이송했지만 피해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위기관리센터를 가동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 사건에 대한 긴급 수석보좌관회의 소집한 상태다.

의료법인 효성의료재단이 운영하는 세종요양병원은 요양 98병상, 일반 95병상 등 모두 193병상을 갖추고 있으며 의사, 간호사, 간호조무사 등 35명이 근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