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보건의료 수준은 전반적으로 향상됐지만 만성질환 관리는 다소 개선이 필요하다는 국제 기구의 발표가 나왔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에서 한국의 '보건의료 성과(2015년 기준)'이 발표됐다고 13일 밝혔다.

OECD는 '보건의료의 질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회원국으로부터 핵심 지표를 수집·분석하고 있다. 한국은 보건복지부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의 연구 협력을 통해 진료비 청구자료를 기반으로 관련 통계를 산출하고 그 결과를 OECD에 제출하고 있다.

이번 분석 결과 한국은 급성기 진료 및 외래 약제처방 수준이 지속적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뇌졸중과 대장암 진료 성과가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대장암과 유방암 5년 순생존율은 각각 71.6%, 86.3%로 OECD 평균인 63.0%, 85.0% 보다 높았다. 직장암 순생존율은 71.0%로 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결과를 보였다.

2015년 45세 이상 허혈성 뇌졸중 입원 환자의 30일 치명률은 3.9%로 OECD 회원국 중 우수한 수준이었다.

또한 2009년 11.3%로 OECD 최하위 수준을 보였던 급성심근경색증 30일 치명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5년 8.1%까지 낮아졌다. 이는 OECD 평균인 7.5% 수준에 근접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의 보건의료 부문 서비스 및 재화에 소비된 국민 전체의 지출 총액은 OECD 평균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국민 1인당 경상의료비는 2729US$로 OECD 평균인 4003US$보다 낮았다. 해당 수치는 PPP(Purchasing Power Parity), 회원국의 물가수준을 반영한 환율로 계산됐다.

GDP 대비 경상의료비 지출 규모 또한 한국은 7.7%로 OECD 평균 9.0%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차의료 영역의 만성질환 관리 성과는 다소 낮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만성질환의 경우 1차의료 영역에서 관리가 이뤄지면 입원하는 경우가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한국의 천식, 만성폐색성폐질환, 당뇨병 입원율은 각각 인구 10만명 당 94.5명, 214.2명, 281명으로 모두 OECD 평균인 46.7명, 189.8명, 137.2명를 큰 폭으로 상회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 같은 질환들로 인한 인원율이 높다는 것은 1차의료 단계의 관리 소홀로 질병이 악화됐거나 결국 입원 병상이 비효율적으로 활용됐음을 의미한다"며 "한국 의료의 만성질환 관리 강화 필요성이 다시 한 번 강조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