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옵디보
면역항암제 '옵디보(성분명: 니볼루맙)'의 비소세포폐암에 대한 급여방식 재검토 방침이 면역항암제 급여전선의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면역항암제 옵디보,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와 각각 급여협상을 벌이고 있다.

빠르면 올 4월쯤 급여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두 치료제는 새로운 기전의 최신 치료제로 한 해 투여비용만 8000만원대에 달할 정도로 비싸면서 비슷한 시기에 급여협상에 들어가 급여승인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급여협상 중이던 두 치료제의 급여전선에 이상기류가 감지된 것은 정부가 최근 옵디보의 급여기준을 재검토하기로 하면서 촉발됐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옵디보측이 성과기반제 급여방식 적용을 정식요청해 재검토를 고려 중"이라고 11일 말했다.

급여협상 초기인 지난해부터 옵디보측은 종양세포의 항PD-L1 반응률을 급여기준으로 삼기보다 약에 반응있는 환자는 급여하고 반응이 없는 환자는 제약사가 약값을 부담하는 성과기반형 급여방식을 요구했다.

정부가 성과기변형 급여방식을 논의하기로 결정되면 면역항암제 급여논의 전선에 변수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

우선 옵디보가 경쟁약인 키트루다보다 처방이 편해진다. 옵디보의 급여기준이 '항PD-L1 반응률이 10% 이상'이 아닌 모든 비소세포폐암 환자로 확대되면 키트루다보다 넓은 급여범위를 인정받는 것은 물론 별도의 반응률 검사하지 않아도 되는 등 의료진의 처방이 편해진다. 키트루다로서는 반가운 소식이 아니다.

옵디보의 급여시기가 키트루다보다 늦춰질 수도 있다. 심평원 산하 '암질환심의위원회'는 지난해 8월 종양세포의 '항PD-L1 반응률 10% 이상'을 보인 환자만 옵디보를 급여하도록 잠정결정했다.

만일 성과기반형 급여방식이 채택되면 다시 암질환심의위원회를 열어 옵디보의 급여기준을 개정해야 한다. 성과기반형 급여방식이 채택되면 항PD-L1 반응률이 10% 이상을 보인 환자만 급여하도록 잠정결정된 기준을 모든 환자로 바꿔야 한다. 키트루다측은 잠정결정된 급여기준에 이견이 없기 때문에 가격협상이 타결되면 곧바로 급여될 수 있다.

옵디보측은 급여시기가 늦어지는 비용을 물더라도 성과기반형 급여방식을 인정받으면 할만한 협상이라고 생각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적용이 까다로운 성과기반형 급여유형을 보건복지부가 받아들일지는 의문이다. 성과기반형의 경우 개별 환자의 효과여부를 일일이 따져 그에 따라 급여적용 여부를 결정하는 복잡한 급여방식이다.

복지부는 물론 제약사 역시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유형으로 현재 소아 급성림프구성백혈병 치료제 '에볼트라(성분명 클로파라빈)'가 유일한 성과기반형 급여 약제다.

일단 옵디보를 출시한 한국오노약품공업은 성과기반형 방식을 원하고 있어 협상 당사자 중 한 편은 'OK'를 한 상태다. 복지부가 오노약품공업의 제안을 어떻게 받아들이지에 따라 향후 두 면역항암제의 점유율에도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