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금나노입자로 처리하지 않은 쥐의 2주후 맥락막신생혈관 사진. 중앙에 초록색으로 강하게 염색된 맥락막신생혈관이 보인다.B. 금나노입자로 치료한 쥐의 2주후 맥락막신생혈관 사진. 초록색 염색이 되는 맥락막신생혈관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난치성 질환인 습성황반변성 치료법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안과 노영정(여의도성모병원, 제1저자)·강승범(대전성모병원, 교신저자) 교수팀은 금나노 입자를 쥐 안구에 주입한 결과, 습성황반변성의 원인이 되는 맥락막 신생혈관의 발생을 현저하게 억제했다고 밝혔다.

노인성 황반변성은 맥락막 신생혈관 유무에 따라 건성과 습성으로 나눈다. 습성황반변성은 시력의 중요 부위인 황반부 아래쪽에 위치한 맥락막에서 신생혈관이 생겨 황반부 출혈이나 부종을 유발해 수개월안에 실명에 이르게 할 수 있는 난치성 질환.

노인성 습성황반변성은 서구에서 실명 1위 질환이며, 국내에서도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노영정·강승범 교수팀은 총 40마리의 실험용 수컷 쥐를 대상으로 레이저 광응고법을 통해 맥락막신생혈관을 유발시킨 후 20마리에 20나노미터의 금나노입자를 안구내에 주입, 2주 후 맥락막신생혈관의 크기를 대조군 20마리와 비교·분석했다.

금나노입자를 주입한 실험군은 대조군에 비해 신생혈관의 크기가 67.9% 감소했다.

교수팀은 신생혈관형성을 유도하는 인산화효소인 ERK1/2, Akt, FAK 등을 억제함으로써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분석했다.

   
▲ 가톨릭의대 노영정(여의도성모병원)·강승범(대전성모병원) 교수.
노영정 교수는 "20나노미터의 금나노 입자는 인체에 무해하며, 기존 단백질 항체주사제보다 제조비용이 저렴하고 눈속에서 좀 더 안정적으로 체류해 지속적으로 효과를 나타낸다"면서 "추가적인 임상시험을 통해 난치성 습성황반변성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승범 교수는 "습성황반변성 환자는 맥락막신생혈관의 재발 등으로 1년에 평균 6회 이상 고가의 안구내 항체주사치료제를 반복적으로 눈에 맞고 있는 실정"이라며 "금나노입자가 맥락막신생혈관 발생 초기 단계에 작용해 크기 증가를 억제한다는 사실은 습성환반변성의 치료와 재발 억제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SCI 국제학술지 <Investigative Ophthalmology & Visual Science>(IOVS) 2016년 12월호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