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6 18:40 (화)
이준홍 대한신경초음파연구회 초대회장

이준홍 대한신경초음파연구회 초대회장

  • 송성철 기자 songster@kma.org
  • 승인 2009.03.23 00:2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음파 제대로 알고 써야 환자에 득"
신경초음파 질관리 중요…3년 내 학회 도약 목표

▲ 이준홍 대한신경초음파연구회 초대회장
신경학계가 초음파를 이용한 뇌졸중의 진단과 치료에 깊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초음파는 전산화단층 혈관조영술·자기공명 혈관조영술 등에 비해 환자에게 고통을 주지않고 안전하게 경동맥질환을 살펴볼 수 있고, 무증상 환자의 선별검사에 용이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신경과 의사들이 주축인 대한신경초음파연구회를 이끌고 있는 이준홍 초대회장(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장)은 "초음파분야는 시행자 및 판독자에 전적으로 의존해야 하는 검사"라며 "검사자의 숙련도에 따라 검사결과가 차이가 날 수 있으므로 교육과 연구를 통한 질 관리가 그만큼 중요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환자에게 고통을 주지 않고 비교적 용이하게 사용할 수 있다보니 초음파에 대해 제대로 배우지 않은 한의사들이 초음파검사를 하거나 제대로 영상이 잡히지 않는 낡은 초음파를 사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습니다."

이 회장은 "잘못된 검사결과를 놓고 처방을 하는 것은 위험천만한 일"이라며 "초음파는 질 관리가 생명"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신경초음파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해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정기적인 학술활동과 워크숍을 통해 교육이 이뤄진다면 정확한 검사와 판독이 가능합니다."

이 회장은 "신경초음파의 활용분야는 뇌졸중 뿐 아니라 말초신경·근질환·말초혈관질환·파킨슨병 등 다양하다"며 "향후 발전할 여지가 많은 분야인 만큼 신경초음파 연구를 활성화하고, 적극인 교류를 위해 연구회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3년 이내에 연구회에서 학회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임원진과 손발을 맞추고 있다"는 이 회장은 "초음파와 연관이 있는 관련 학문과의 교류를 통해 서로의 장점을 흡수하고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