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0 06:00 (목)
의협 비대위 "대통령 결자해지, 전공의 직접 만나달라"

의협 비대위 "대통령 결자해지, 전공의 직접 만나달라"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4.03.27 15:4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명 증원 결정 윤석열 대통령, 당사자 전공의와 만나 협의해야"
전공의 사직 6주차·의대 교수들 사직 릴레이…사태 악화일로 양상

ⓒ의협신문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김미경 기자] ⓒ의협신문

전공의 사직 6주차에 교수들까지 사직에 나선 상황에서,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대통령이 직접 전공의와 만나 사태 해결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정부의 '2000명' 증원 고집이 현 사태를 촉발한 만큼, 2000명 증원을 굳힌 대통령이 이를 철회하고 당사자인 전공의와 소통하며 '결자해지'의 자세를 보여달라는 것이다.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전공의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급선무인 전공의 복귀 방안을 강구해 주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택우 비대위원장은 "최근 1주간 의료계 여러 직역과 정부 간 만남에도 불구하고 입장차만 확인했을 뿐 가시적인 진전을 도출하지 못했다"며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만남 직후, 정부가 의대정원 증원 및 배정을 철회하지 않고는 현 사태 해결이 불가능하다고 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정부가 만약 '2000명 증원' 철회 의사를 갖고 있다면 국민 앞에서 '모든 현안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혀달라"는 교수들의 주장을 강조했다. 

실제로 정치권에서는 한동훈 위원장을 포함해 여·야를 막론하고 '2000명 증원으로 고정한 채로는 의료계와 건설적인 대화가 어렵다'는 목소리가 속속 나오고 있다. 보건복지부도 이날 임현택 차기 의협회장 당선인을 향해 "정부의 2000명 결정은 확고하다"면서도 "모든 논제는 논의 가능하다. 조건 없이 대화의 장으로 나와달라"고 전했다.

한편 의협 비대위에 임현택 당선인이 함께하게 되면서 향후 투쟁과 협상이 어떤 체계로 개편될지도 관심이 쏠린다. 김택우 비대위원장과 임현택 당선인은 27일 오후 회동을 가질 예정인데, 자세한 사항은 31일 비대위 회의 이후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관련기사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