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4 23:01 (금)
새 의사협회장에 '임현택' 당선...65.43% 득표

새 의사협회장에 '임현택' 당선...65.43% 득표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4.03.26 19:16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42대 의협회장 선거 결선투표 결과, 주수호 후보 34.57%
역대 최고 투표율 선거서 역대 최고 득표 수 획득...새 기록

ⓒ의협신문
임현택 제42대 의협회장 당선인(사진 왼쪽)이 고광송 의협 중앙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증을 받고 있다.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제42대 대한의사협회장에 임현택 현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이 당선됐다.

임현택 회장은 과반을 훌쩍 뛰어넘는 65.43%를 득표, 상대 측인 주수호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대한의사협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저녁, 지난 25∼26일 양일간 진행된 의협회장 결선투표 개표결과를 공개했다.

결선 최종 투표율은 65.28%. 역대 의협선거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던 지난 1차 투표에 육박하는 높은 투표율로, 전체 전자투표 선거인단 5만 681명 가운데 3만 3084명이 실제 투표에 참여했다. 

후보별 득표율은 임현택 후보 65.43%, 주수호 후보 34.57%로 최종 집계됐다. 각 후보별 득표 수는 임현택 2만 1646표, 주수호 후보는 1만 1438표다. 역대 의협 회장 후보 가운데 '2만표'의 벽을 넘은 것은 임 당선인이  처음이다. 

임 당선인은 역대 최고 투표율로 치러진 선거에서, 역대 최고 득표 수로 선출된 당선인으로 기록되게 됐다. 

임 당선인은 "회원들의 기대와, 그에 따른 책임을 반드시 감당해 내겠다"는 각오로 당선소감을 대신했다.

"지금 의료계가 해야 할 일은 전적으로 전공의와 학생들을 믿고 그들에게 선배로서 기댈 수 있는 힘이 되어주고, 그리고 적절한 때가 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임 당선인은 "정부가 원점에서 재논의를 할 준비가 되고, 전공의와 학생들도 대화 의지가 생길 때 그 때 협의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사협회장이라는 직책은 의료계를 지휘하는 보스의 역할이 아니라, 의사들의 의견을 대리하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회원들께서 주신 무거운 믿음 아래 앞으로 3년간 제게 주어진 역할을 잘 수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임현택 당선인은 오는 5월 1일부터 2027년 4월 30일까지 3년 동안 의협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제42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 결선 투표 결과 기호 1번 임현택 후보가 당선됐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제42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 결선 투표 결과 기호 1번 임현택 후보가 당선됐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