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8 19:05 (화)
전북의사회, 필수의료 개선 위한 새로운 협의체 구성 제안

전북의사회, 필수의료 개선 위한 새로운 협의체 구성 제안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4.03.25 10: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신문
ⓒ의협신문

전라북도의사회가 정부는 의대정원 증원 정책을 중단하고 지역의료와 필수의료 개선을 위한 새로운 협의체를 신속하게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전북의사회는 22일 성명을 통해 "정부가 지난 20일 2025학년도 대학별 의대정원을 일방적으로 발표해 2000명 증원을 확정함으로써 사실상 의료계와의 대화 거절 의사를 명백히 표시한 것"이라고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현재 대한민국 의료체계에서 가장 시급한 필수의료와 지방의료 붕괴 문제에 대한 고민 없이 단순히 의사 수만 늘리면 모든 의료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막연하고 부정확한 정부의 헛된 바람은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 의료체계를 급속히 붕괴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정책은 여전히 총선용 정책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금부터라도 국민의 눈을 가려온 정책적 과오를 인정하고 반성하며 국민께 사하라"고 밝혔다.

전북의사회는 "정부는 지역의료와 필수의료 개선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속적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새로운 협의체를 구성하고, 국민을 섬기는 겸손한 자세로 비상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의료계와 함께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