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18 06:00 (토)
제약 '영맨' 동원 의혹 제기 열올리는 정부에 맹비난

제약 '영맨' 동원 의혹 제기 열올리는 정부에 맹비난

  • 박양명 기자 qkrdidaud@naver.com
  • 승인 2024.03.04 20:07
  • 댓글 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궐기대회 제약사 직원 동원 의혹 연일 제기
"의료계 악의 축으로 만드는 정부가 부도덕"

정부가 확정되지 않은 '의혹'뿐인 내용을 브리핑 등에서 연일 공론화하자 의료계는 의사 직군을 부도덕한 집단으로 모는 조치라며 비판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조규홍 장관과 박민수 제2차관은 4일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모두 발언과 브리핑에서 잇따라 지난 3일 총궐기대회에 제약사 직원 동원 의혹을 꺼냈다.

의료계는 의혹뿐인 사안을 공론화 하는 정부 행태가 잘못됐다며 맹비난 하고 있다. [이미지 출처=freepik] ⓒ의협신문
의료계는 의혹뿐인 사안을 공론화 하는 정부 행태가 잘못됐다며 맹비난 하고 있다. [이미지 출처=freepik]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3일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의협 추산 약 4만명의 의사가 참여했는데 행사 시작 전부터 제약사 직원도 동원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문제는 의혹을 대외적으로 확산시키는 데 정부와 사법 당국이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행사 당일 집회 현장에서 직접 "제약사 직원을 동원했다는 의혹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대통령실까지 나서서 "불법 행위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궐기대회 다음날에도 정부의 의혹 제기는 이어졌다. 조규홍 장관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모두 발언에서 "집회에 제약회사 직원을 동원했다는 의혹이 있다"라며 "의약품 거래를 빌미로 부당한 행위를 강요하는 것이다. 엄격히 조사해 법에 따라 관련자에게 합당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박민수 제2차관 역시 언론 브리핑에서 "의사 단체가 집회에 제약회사 직원을 동원했다는 의혹이 나왔다"라며 "만약 사실이라면, 의약품 거래를 빌미로 부당한 행위를 강요하는 것이다. 철저히 규명해 위반사항을 확인하면 법에 따라 관련자에게 합당한 책임을 묻겠다"고 같은 내용을 또다시 반복했다.

해당 의혹은 궐기대회 당일부터 꾸준히 정부 측에서 제기하고 있지만 사실 확인이 정확히 되지 않은 사안이다. 박 차관도 "현재까지 파악된 것은 알고 있지 않다"라며 "경찰청에서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 경찰 역시 "집회 현장에서 확인한 것 없고 첩보나 고발이 들어오면 적극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의료계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계속 공론화하는 행태를 놓고 정부가 의사 집단을 '부도덕적' 집단으로 몰고 있다며 비판했다.

김동석 대한개원의협의회장은 "정부가 의사를 비도덕적 집단으로 만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 같다"라며 "의사를 악의 축으로 몰고 부정한 단체로 만들어 지지율이 높아지니까 계속  같은 상황이 반복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정부라면 팩트를 확인해 있는 사실을 갖고 공식화하고 발표를 해야 한다"라며 "의혹만 제기해놓고 시간이 흘러 흐지부지되면 의사는 결국 제약사를 동원한 것으로 돼 있다. 그런 분위기를 만드는 정부가 도덕적이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의협 비대위는 아예 온라인에서 논란을 촉발시킨 집회 제약사 직원 동원 관련 게시글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주수호 의협 비대위 홍보위원장은 "비대위나 의협 산하단체 차원에서 제약사에 직원을 동원하라고 한 적이 없다는 점은 분명하고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라며 "경찰 수사 과정을 통해 의료계가 갑질을 한 것인지 의사를 매도하기 위한 공작이었는지 확인될 것이다. 만약 의사가 한 것이라면 전체 회원의 권익보호 차원에서라도 강력하게 징계하고, 부당한 대우를 받은 당사자에게 사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을 연일 이야기하며 의사를 갑질 집단으로 보이도록 한데 대해 불쾌감을 넘어 슬프다"라며 "사태를 해결하려면 의사에 대한 근거 없는 매도를 정부가 막는 것이 맞다. 의사 악마화에 앞장서고 있는 정부 행태가 치졸하기 그지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