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20 20:40 (토)
국회서 퍼진 전공의 호소문…"보건군사독재 멈춰달라"

국회서 퍼진 전공의 호소문…"보건군사독재 멈춰달라"

  • 박승민 기자 smpark0602@gmail.com
  • 승인 2024.02.23 11:42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왜곡된 통계·일방적인 의대정원 증원에 모멸감 느껴
류옥하다 전공의 "국민 건강위해 진심 어린 대화 시작해달라"

ⓒ의협신문
류옥하다 전공의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의협신문

대전성모병원에서 인턴을 마친 젊은 의사가 전공의 겁박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류옥하다 전 가톨릭중앙의료원 인턴대표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 "전공의 겁박을 멈춰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대전성모병원에서 인턴을 마친 후 오는 3월부터 응급의학과 전공의로 출근할 예정이었던 류옥하다 전공의는 정부의 근거없고 일방적인 필수의료패키지와 의대정원 증원 정책으로 병원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류옥 전공의는 "왜곡된 통계와 짜집기, 근거없는 일방적인 필수의료패키지와 의대정원을 정부가 내밀었다"며 "총선을 위한 표퓰리즘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특히 동료들의 집으로 경찰이 찾아오고 범죄자처럼 출국금지 명령이 내려진 상황에서 대통령은 법정 최고형을 구현한다고 밝힌 현재의 상황에 "모멸감을 느낀다"고 밝힌 류옥 전공의는 "사명감만으로는 병원을 지킬 수 없다. 낮에는 밭을 매고 밤에는 글을 쓸 생각"이라고 전했다. 

류옥 전공의는 "지금이라도 정부는 전공의 겁박을 멈추고 동료들이 지역의료에 필수의료에 일할 수 있게 해달라"며 "치료받지 못하는 환자들을 위해 곁에서 발을 동동 구르는 보호자들을 위해, 사명감이 있는 전공의들을 위해 고압적인 '보건군사독재'를 즉시 멈춰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건강을 위해 국가의 미래를 위해 진심 어린 대화를 시작해달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