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1 06:00 (금)
[단독]업무개시명령 전초전?...서울시, 응급실 전공의 파악나서

[단독]업무개시명령 전초전?...서울시, 응급실 전공의 파악나서

  • 박승민 기자 smpark0602@gmail.com
  • 승인 2024.02.06 14:10
  • 댓글 1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5일 지역 내 수련병원에 전공의 숫자 파악 공문 전송
전공의 명단 확보 우려 분위기…서울시 "전공의 명단 확보 아냐"
대전협, "전공의 10명 중 8명 의대정원 증원 시 단체행동 찬성"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지난 2020년 보건복지부가 파업중인 전공의들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가운데 계명대 동산병원 교수들이 정부 실사단 방문에 항의하며 가운을 벗어 놓고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다. ⓒ의협신문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발표에 전공의들의 움직임이 포착되자 서울특별시가 지역 내 위치한 수련병원에 공문을 전달, 병원 응급실 내 전공의 숫자를 파악하고 나섰다.

응급실 전공의들 사이에서는 이같은 서울시의 공문을 두고 업무개시명령을 위해 전공의 명단을 확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5일 서울에 위치한 수련병원에 전공의 파업 시 응급실 인력운영 계획을 묻는 공문을 전달했다. 

해당 공문에는 ▲응급실 내 총 인원 ▲응급의학과 전공의 수 ▲타과 전공의 중 응급실에 있는 전공의 수 ▲전공의 파업 시 응급실 내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전공의 파업 시 응급실 운영 대책 등을 묻는 내용이 담겼다.

일선 의료 현장에 있는 전공의들 사이에서는 서울시의 공문이 큰 압박감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위해 전공의 명단을 확보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서다.

서울시에서 공문을 전달한 당일 A대학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전공의들 사이에서 '정부에서 오늘 전공의 명단을 가져갔다', '파업하면 복귀 명령을 때리려는 의도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분위기를 알렸다.

B대학병원 응급의학과 과장은 "서울시에서 공문을 보낸 것은 사실"이라며 "전문의는 뺀 전공의들의 숫자를 묻는 질문이었고 구체적인 이름은 묻진 않아 명단이라 보긴 어렵지만,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20년 보건복지부가 전공의 파업을 막고자 전공의 명단을 요구한 만큼 추후 명단을 요구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공문 전송을 두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예상되는 상황 속에서 병원이 어떻게 대책을 강구하고 있는지를 물은 것"이라며 "전공의 명단을 확보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수련병원 140여개, 전공의 1만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3일까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시 전공의 단체 행동에 참여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88.2%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박단 대전협회장은 "현재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들과 대응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추후 대의원총회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