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3 17:27 (일)
직장 내 괴롭힘 따른 우울증 위험도 남성이 더 높다

직장 내 괴롭힘 따른 우울증 위험도 남성이 더 높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3.12.20 10:3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준 성균관의대 교수팀, 성별 직장내 괴롭힘-우울증 상관관계 분석
군인 등 성별 쏠림 심한 직업·조직 유의해야…"사회적 인식 증진 필요"

조성준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조성준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한 우울증 위험도가 남성에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에 따른 관리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조성준 성균관의대 교수(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정슬아·김민경 차의과학대 교수(일산차병원) 연구팀은 성별에 따른 직장 내 괴롭힘과 우울증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202년0∼2022년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의 심케어서비스(직장인 마음 건강 증진 서비스)를 이용한 19∼65세 근로자 1만 2344명을 대상으로 우울 척도 검사와 괴롭힘 경험을 설문조사했다. 

우울증은 우울증 척도 검사에서 16점 이상인 경우로 판단했으며, 직장 내 괴롭힘은 최근 6개월 기준 직장에서 괴롭힘(의도적 모욕·희롱·폭언 등)이나 의도적 따돌림(소외·냉대 등)경험으로 판단했다. 

그 결과,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한 여성 근로자는 3.24배, 남성 근로자는 5.23배 우울증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직장 내 괴롭힘 경험과 우울증은 남성 근로자에게 더욱 큰 영향을 미쳤다. 

조성준 교수는 "직장 내 괴롭힘과 우울증의 상관관계를 재확인했을 뿐 아니라, 성별에 따른 우울증 관리 대책을 고민해 볼 수 있는 연구로, 특히 군인이나 간호사와 같이 성별 쏠림 현상이 심한 직업 및 조직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면서 "직장인의 정신건강을 위해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교육과 사회적 인식의 증진이 필요하다. 향후 연구에서는 직장 내 괴롭힘의 피해자를 우울증 발병에 더욱 취약하게 만드는 구체적 요인에 대한 분석과 치료적 개입의 효과 평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전문학술지 <Brain Sciences>에 게재됐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