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5 06:00 (토)
'경험적 항생제' AI 예측…"최적 항생제 찾는다"

'경험적 항생제' AI 예측…"최적 항생제 찾는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3.12.13 09:5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래웅 아주의대 교수팀, 275만명 빅데이터 활용 내성 예측 모형 개발
개인별 맞춤형 경험적 항생제 선택에 도움…"불필요한 항생제 사용 막아"

왼쪽부터 박래웅 아주의대 의료정보학교실 교수, 김청수 대학원생, 최영화 감염내과 교수, 이정연 이화약대 교수.
왼쪽부터 박래웅 아주의대 의료정보학교실 교수, 김청수 대학원생, 최영화 감염내과 교수, 이정연 이화약대 교수.

감염질환에서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항생제 내성 예측 인공지능(AI)'이 개발됐다.

박래웅 아주의대 교수팀(의료정보학교실/김청수 대학원생·최영화 감염내과 교수, 이정연 이화약대 교수)은 상급종합병원 275만 명의 공통데이터모델(CDM)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AI 기반의 '경험적 항생제' 내성 예측 모형을 만들었다.

중증 감염병 환자가 입원할 경우, 정확한 항생제 처방을 위해 처방 전 항생제 내성 여부를 확인해야 하나, 처방을 미룰 수 없는 경우 일단 경험적으로 가장 적합한 처방, 즉 경험적 항생제를 시행한다.

이번 예측 모형은 입원 환자 중 병원성 요로감염 의심 환자를 대상으로 ▲환자 기저 특성(인구학적 특성·진단 기록·약물 처방력·검사 및 처치력 등) ▲타 기관 전원 기록 ▲항생제 감수성 경향(antibiogram) 등 다양한 정보를 활용했다.

연구결과 8가지 항생제 감수성 패널 결과를 예측하는 이번 모형의 성능이 기존의 다른 선행연구 결과보다 더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항생제 내성의 원인 중 하나는 '부적절하게 투여된 항생제'로, 이는 ▲불필요한 투여 ▲부적절한 항생제(경험적 항생제 포함) 선택 ▲용법·용량 오류 ▲투여 시간 지연 등의 경우다.

항생제 내성 문제가 계속 지속될 경우, 오는 2050년이면 세계적으로 매년 약 1000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연구팀은 "올바른 경험적 항생제 선택은 불필요한 범위의 항생제 사용과 내성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래웅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감염질환의 특성에 맞는 주요 대규모 의료 데이터를 확보해 실제로 활용 가능한 임상의사 결정 지원 시스템 모형을 개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향후 진료 현장에서 개인별 맞춤형 경험적 항생제 선택을 실현하는 데 도움되길 바란다"면서 "이번 예측 모형은 임상에서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웹 기반 애플리케이션(https://cskim-abmi.shinyapps.io/PIEapp/) 형태로도 개발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11월 <국제항균제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Antimicrobial Agents/IF:10.8)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은 'Translation of Machine Learning&#8211;Based Prediction Algorithms to Personalized Empiric Antibiotic Selections: A Population-Based Cohort Study(개인화된 경험적 항생제 선택을 위한 머신러닝 기반 예측 모형 개발)'.

■ 예측 모델(앱) 결과 화면(일부). 예측 결과 PPT(Piperacillin-tazobactam) 항생제(비감수성 확률 9%)가 최적의 결과로 나옴.
■ 예측 모델(앱) 결과 화면(일부). 예측 결과 PPT(Piperacillin-tazobactam) 항생제(비감수성 확률 9%)가 최적의 결과로 나옴.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