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3 17:27 (일)
부산대병원 산부인과 교수진, 학술대회 우수상 겹경사

부산대병원 산부인과 교수진, 학술대회 우수상 겹경사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3.11.28 16:0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종길·이현주·유은희 교수, 산부인과학회·폐경학회 수상

(왼쪽부터) 부산대병원 산부인과 이현주·주종길·유은희 교수. ⓒ의협신문
(왼쪽부터) 부산대병원 산부인과 이현주·주종길·유은희 교수. ⓒ의협신문

부산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교수진이 최근 열린 국내 학술대회에서 잇따라 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유은희 교수는 11월 10일 열린 제109차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난자의 냉동보존기술에 대해 현재 통용되고 있는 전통적인 방법과 학계에서 새롭게 제시된 초고속 급속냉동(ultra-fast vitrification) 방법 간의 차이' 연구로 생식내분비학 최우수 포스터상을 받았다.

유 교수는 초고속 급속냉동 난자 해동 시 주요 세포구조의 변화가 유의하게 적음을 증명, 여성 가임력 보존의 핵심기술인 난자 냉동보존 기술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11월 19일 열린 제60차 대한폐경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주종길·유은희 교수팀은 '한국 중년여성에서 근감소 비만이 다양한 만성 질환 발병 위험도에 미치는 영향' 연구로 '우수 논문상'을 받았다. 연구 결과, 우리나라 중년여성의 근감소 비만은 고혈압·당뇨·대사성 증후군 위험 증가와 함께 골절 위험성을 증가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연구는 학회와 여성건강 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아 '그레이스 학술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이현주 교수는 폐경학회 학술대회에서 '정상 폐경 여성에서의 호르몬치료와 자가면역질환 발병률의 연관성' 연구로 빅데이터 연구상을, '조기난소부전(조기폐경) 여성에서의 호르몬치료 시작 시기에 따른 만성질환 발생의 변화' 연구로 최우수 구연상을 받았다.

이현주 교수는 "조기폐경 환자에서 호르몬치료를 진단 1년 이내에 시작할 경우 나이가 들수록 만성질환의 발생률이 현저하게 낮아지지만, 진단 1년 뒤에 뒤늦게 시작할 경우 치료효과가 경감될 수 있다"면서 "조기폐경 질환군의 젊은 여성은 빠른 진단과 치료를 시작해야 효과가 있다는 것을 증명한 연구"라고 설명했다.

주종길·이현주·유은희 교수는 부산대병원 난임센터 소속으로 최근까지 시험관 아기 시술 6천례 를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국립대병원 최초로 배아 배양 첨단장비인 '제리'를 도입, 임신 성공률을 높이고 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