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31 00:19 (금)
전남의사회 "정부 의대정원 확대 시 강력투쟁 및 총파업 불사"

전남의사회 "정부 의대정원 확대 시 강력투쟁 및 총파업 불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3.10.19 14:12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수의료 재분배 및 지역의료 지원 강화가 핵심…의정합의 지켜라"

전라남도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8일 대통령실이 있는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전라남도에 의과대학을 유치하라"며 삭발을 단행하자, 전라남도의사회가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남의사회는 19일 성명을 통해 "정부에서 의료계와의 충분한 논의와 합의 없이 의대정원 확대를 독단적으로 결정한다면 이는 지난 9.4 의정합의를 명백히 파기하는 것이고, 정부에 대한 의료계의 신뢰를 무참히 짓밟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정합의의 주된 성과는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행동 중단과 진료현장으로의 복귀였는데, 합의로 인한 결계를 정부가 일방적으로 푼다면 그 결과는 불을 보듯 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남의사회는 "정부는 의사수와 관련된 통계 자료를 자의적으로 왜곡 해석하면서 의사수가 부족하다는 주장만 반복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우리나라의 기대수명, 인구 10만 명당 암 사망률(연령표준화)과 뇌혈관 등 순환기계질환 사망률, 영아사망률 등은 OECD 비교에서 월등히 좋은 결과를 보이고 있는데, 이건 열악한 의료환경에도 불구하고 현 의사들이 뼈를 갈아넣은 결과임을 왜 모르냐"며 "기존에 정부가 일방적으로 진행했던 의약분업, 의학전문대학원 등 잘못된 정책으로 망가진 필수의료와 지역의료의 현실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전남의사회는 "의대정원 확대는 이공계, 심지어 치과대까지 모두 의대로 쏠리게 되면서 국가의 근본적인 과학기반이 흔들릴 것이 자명하다"고 우려했다.

또 "정부와 국회는 국민들의 인기에만 영합하는 정치행태를 당장 중단하고, 필수의료 배분과 지역의료 지원 강화가 핵심임을 깨닫길 바라고, 의정합의를 지킬 것"을 엄중히 경고했다.

전남의사회는 "만약 정부가 일방적으로 단 한명이라도 의대정원을 확대할 경우 전남의사회 3200명 회원 모두는 14만명 전체 의사, 그리고 2만여명 의과대학생들과 강력히 연대해 강력히 투쟁하고, 필요하다면 총파업까지 불사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