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8 06:00 (화)
한국 의료진, 필리핀 빈곤지역서 인술 펼친다

한국 의료진, 필리핀 빈곤지역서 인술 펼친다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3.08.11 19:5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약단체 사회공헌협의회 33인, 8월 13~18일 의료봉사 
일 700여명 진료…산부인과 정밀검사, 백내장 수술 등 제공

ⓒ의협신문
보건의약단체 사회공헌협의회 필리핀 파라냐케 의료봉사 현수막. ⓒ의협신문

보건의약단체 사회공헌협의회(이하 사공협)가 이달 13~18일 필리핀 파라냐케의 빈곤층을 대상으로 의료봉사를 실시한다.

사공협은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한 14개 보건의약단체가 상호 협력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지난 2006년 발족했으며, 18년째 매 분기마다 소외된 이웃을 위한 공헌활동을 펼쳐왔다.  

이번 필리핀행 의료봉사는 2023년 제3차 공헌활동으로, 지난 3년여간 코로나19로 인해 제한됐던 해외 의료봉사 재개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봉사단은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약사, 간호사, 행정까지 총 33명으로 구성됐는데, 파라냐케 시민들에게 가장 필요한 의료혜택을 사전에 파악해 내과·소아청소년과·안과·산부인과·치과·한의과·약국·물품지급 등 조를 편성했다.

하루에 700여명의 환자를 진료하기 위해 접수, 예진, 진료 및 수술, 약국, 기념품 배부 등 진행순서와 동선을 고려해 체계적인 운영 계획을 세웠다. 특히 30여명이 넘는 환자들에게 백내장 수술을 시행해 눈 건강을 지키고, 산부인과 질환에 초음파 정밀검사를 시행하는 등 의료취약지 주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파라냐케시 체육관, 학교, 병원, 진료버스 등에 의료봉사 장소를 섭외했으며, 봉사 일정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파라냐케시청과 한국의사100년기념재단에서 적극 협력하고 있다. 

또 유한양행, 한미약품, 고려제약, 녹십자, 동국제약, 삼일제약, HK이노엔, SK케미칼, 한국오므론헬스케어, LG생활건강, 롯데웰푸드가 의료지원에 필요한 각종 의약품·의료기기·물품 등을 후원한다.

봉사단을 이끄는 최종기 사공협 중앙위원장(대한치과의사협회 대외협력이사)은 "오랜 우방국인 필리핀에서 한국 의료진의 우수하고 따뜻한 인술을 전할 생각에 큰 보람과 기대를 갖고 있다"며 "각 직역이 모처럼 한마음 한뜻이 되어 인류애로 똘똘 뭉친 만큼, 보건의약인으로서 본연의 사명을 다하고 국위를 선양해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내과 의사로서 봉사에 나선 백현욱 대한의사협회 부회장(한국여자의사회장)은 "의협을 비롯한 14개 보건의약단체가 참여해 의료환경이 열악한 파라냐케 주민들의 건강을 돌볼 것"이라며 "봉사단의 일원으로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고, 봉사단으로 자원한 분들은 물론 이번 활동을 물심양면 도운 모든 손길에 깊이 감사한다"고 전했다.  
      
진료 활동 시작에 앞서 8월 13일 아침 돈보스코 체육관에서 열릴 개회식에는 파라냐케시장, 필리핀 보건부 장관, 국회의원 등이 방문해 한국 의료진의 봉사활동을 격려할 예정이다. 

보건의약단체 사회공헌협의회는 2006년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14개 보건의약단체가 사회공헌 공동노력을 통해 건강하고 활기찬 사회 분위기 조성과 보건의약단체 직역 간 상호 신뢰 및 협력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의 건강한 생활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발족한 단체다. 회원단체로는 보건복지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 대한한방병원협회, 대한약사회,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건강관리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한국의료기기협동조합이 참여하고 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