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 절반 '천식성 기침'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 절반 '천식성 기침'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3.06.13 14:3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기산화질소 검사 결과 환자 44.7% 기관지 염증 정상보다 높아
기존 만성기침 치료지침 적용 환자 83% 한 달 뒤 유의미한 개선
송우정 울산의대 교수 "코로나19 후유증 기침 치료 지침 근거 마련"
송우정 서울아산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가 코로나19로 인한 기침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송우정 서울아산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가 코로나19로 인한 기침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코로나19 후유증으로 나타난 만성기침 환자의 절반이 '천식성 기침'인 것으로 밝혀졌다. 

송우정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알레르기내과)·박소영 중앙의대 교수(중앙대광명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공동 연구팀이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 121명과 일반 만성기침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기관지 염증 정도를 측정하는 호기산화질소검사를 시행한 결과,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의 44.7%가 천식성 기침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만성기침 환자보다 두 배 가량 높은 수치다.
 
천식성 기침은 만성기침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말 그대로 천식으로 인한 기침으로 호흡 곤란이나 쌕쌕거림보다는 기침이 두드러지는 특징이 있다. 단순 폐기능 검사만으로는 진단이 어렵다. 

연구팀이 천식성 기침 환자들에게 스테로이드 기반 천식 치료 등 기존 만성기침 치료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를 치료한 결과, 약 83%의 환자들에게서 한 달 뒤 유의미하게 기침이 개선됐다.

지금까지 코로나19 후유증으로서 만성기침의 특성, 진료 지침 등에 대한 연구가 없었기 때문에, 임상 현장에서는 일반 감기약이나 항생제를 장기간 사용하는 등 혼란이 있었다. 기침 클리닉이 있는 병원에서는 기존 만성기침 치료 가이드라인을 적용했지만 효과적인 치료법에 대한 의학적 근거가 없었다.

송우정·박소영 교수팀은 2022년 3월∼11월 롱코비드 만성기침 때문에 병원을 찾은 환자 121명과 일반 만성기침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롱코비드 만성기침의 임상적 특성과 초기 치료 반응을 비교 분석했다.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 55명은 전향적으로, 66명은 후향적으로 분석했다.

먼저 만성기침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기관지 염증 정도를 측정하는 호기산화질소검사를 시행한 결과,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들의 약 44.7%와 일반 만성기침 환자들의 약 22.7%가 천식성 기침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기존 만성기침 치료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환자들을 치료한 결과 전향적으로 분석한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 중 42명이 평균 35일 뒤 자가 기침 상태 측정법인 '레스터 기침 설문'(LCQ)에 응답했는데, 그 중 83%에서 유의미하게 증상이 개선됐다.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들은 치료 후 만성피로, 수면장애, 두통 등과 같은 동반 증상이 줄어들며 삶의 질 점수(EQ-VAS)도 평균 63점에서 74점으로 크게 개선됐다.

롱코비드 만성기침 환자들과 일반 만성기침 환자들의 흉부 엑스레이(X-ray),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 등 영상의학적 검사 결과에서는 특별한 차이가 없었다.

송우정 교수는 "천식은 감기 바이러스 감염 이후 증상이 악화되는 특징이 있는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후 잠재돼 있던 천식이 더 쉽게 발현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기존 만성기침 치료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근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송 교수는 "다만 기존 만성기침 치료 방법에 잘 반응하지 않는 20% 정도의 환자가 아직 남아 있고, 양호한 초기 치료 반응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는지 아직 알 수 없어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에서 발간하는 영문학술지 <알레르기, 천식, 면역연구>(Allergy Asthma Immunology Research·IF=5,096) 최근호에 게재됐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