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가천의대 교수, 축구 U-17 국가대표팀 주치의 활동
이병훈 가천의대 교수, 축구 U-17 국가대표팀 주치의 활동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11.07 11:2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훈 가천대 길병원 정형외과 교수(두 번째 줄 제일 왼쪽)가 아시아축구연맹 AFC U-17(17세 이하) 국가대표팀 팀닥터로 활동하고 있다.
이병훈 가천의대 교수(길병원 정형외과/두 번째 줄 제일 왼쪽)가 아시아축구연맹 AFC U-17(17세 이하) 국가대표팀 팀닥터로 활동하고 있다.

이병훈 가천의대 교수(길병원 정형외과)가 아시아축구연맹 AFC U-17(17세 이하) 국가대표팀 주치의로 활동하고 있다. 

이병훈 교수는 최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개최된 AFC U-17 아시안컵 지역 예선 경기에 동행해 선수들의 부상관리와 컨디션, 체력을 관리하는 주치의로 활동했다. 

변성환 감독이 이끄는 16세 이하(U-16) 대표팀은 이번 '2023 AFC U-17 아시안컵' 예선 J조 리그 브루나이전 경기에서 10-0 대승을 거뒀다. 이병훈 교수는 내년에 열리는 본선에서도 팀닥터로 활동한다. 

이병훈 교수는 "선수들의 훈련 및 시합 중의 부상 예방 조치와 부상 시 신속한 응급조치를 통해 안전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선수들의 컨디션과 체력 관리를 통해 경기에서 최상의 결과를 얻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축구대표팀 외에도 핸드볼 국가대표팀, 스키 국가대표팀 팀주치의를 맡고 있다. 그 외에 다수의 프로구단의 주치의로서 엘리트 스포츠선수들의 의료자문 및 부상관리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