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철 교수, 대한방사선종양학회 차기 회장 선출
박희철 교수, 대한방사선종양학회 차기 회장 선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10.21 09:3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철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박희철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박희철 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방사선종양학과)가 지난 10월 14일 열린 대한방사선종양학회 정기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박희철 교수는 대한방사선종양학회 이사회 임원진 다득표 표결 및 자문위원 자문을 거쳐 차기 회장에 선임됐다. 임기는 2023년 11월부터 2025년 10월까지 2년. 

대한방사선종양학회는 1982년 대한치료방사선과학회로 출범해 2003년 대한방사선종양학회로 학회 명칭이 변경된 이후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는다. 

대한방사선종양학회는 암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방사선치료를 통한 국민의 건강 증진 및 방사선종양학 발전을 목적으로 방사선치료 전문가 양성 및 실무 교육, 학술 활동 등 진료, 교육, 연구 분야를 지원하는 학술 단체로 여러 다학제 유관 학회들과 전문 분야의 최신 지견을 교류하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박희철 교수는 "암 치료에서 종양내과 분야는 환자 맞춤의 표적 치료·면역 치료 등의 발전 속도가 놀랍고, 종양외과 분야도 미세침습수술, 로봇수술의 광범위한 도입 등 눈부신 발전을 보이지만 요즘 가장 눈에 띄는 암 치료의 발전은 다학제 진료의 역할이 강조되는 점"이라며 "다학제 암 치료 분야에서 방사선치료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 방사선종양학 전문의가 다학제 암치료 분야에서 리더로서의 역할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연구 및 학술 교류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희철 교수는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진료과장,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양성자치료센터장과 암병원 운영지원실장을 맡고 있으며, 최첨단 방사선치료 분야인 양성자치료 분야의 경험을 활용해 주로 간암 방사선치료에 대한 활발한 학술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