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의료계 '모금 행진' 줄이어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의료계 '모금 행진' 줄이어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2.07.12 15:5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검체검사전문수탁기관협회 3억원 등 목표액 43% 돌파
고액납부자 예우 위한 신축회관 내 후원자 명칭 부여 계획
건설업 난항 속 2022년 9월말 준공 목표로 골조공사 작업 진행중
ⓒ의협신문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가 2022년 7월 12일 현재 대한의사협회 이촌동 회관신축 기금을 총 43억 4885만원 모금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5월 10일 한광수 고문의 1000만원 기금 납부로 시작된 회관신축 기금 모금 행진은 388명의 개인 회원과 225개 단체의 참여로 이어지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사)한국검체검사전문수탁기관협회에서 3억원을 쾌척했다.

또 의협 퇴직 직원 모임인 '사우회'와 전·현직 국장과 팀장 등 의협 직원 8명이 기부에 힘을 보태는 등 다양한 모금 동참으로 목표액 100억원 대비 43%의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의협은 오는 9월말 건물 사용 승인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의협 회관신축추진위원회(위원장 박홍준)에 따르면 현재 이촌동 회관 신축공사는 지붕층 바닥 철근배근, 전선관 매립 및 콘크리트 타설 등이 진행되고 있으며, 외부 창호 설치가 7월 말경 완료 예정이고, 이후 내부 인테리어 공사도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골조공사 및 외부 창호 설치가 마무리된 이후 시작될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통해서는 1층 로비를 역사전시 공간으로 꾸미고, 회원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구상하고 있다. 또 그동안 기금을 납부한 회원 및 단체별 명단을 게시할 납부자 '도너월'(Donor Wall)을 제작해 1층 중앙전시실에서 대강당으로 이어지는 공간에 금장 구조물로 전면 설치할 계획이다.

기금 납부자 명단 전체를 도너월에 게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납부금액별로 위치와 크기를 달리할 예정이다.

기부자 성명은 스텐실 기법(금속판을 파내고 홈에 색을 입히는 기법)을 활용해 도너월에 부착하며, 1억원 이상의 고액납부자 성명은 별도의 개별 조명을 비춰 예우할 계획이다.

지난 제1기 회관신축추진위원회에서 정한 기금 5억원 이상 납부자의 경우 회의실 네이밍, 10억원 이상 납부자는 대강당 네이밍을 부여하는 등 기금납부자 예우 방침에 따라 고액납부자의 경우에는 별도 예우하게 된다.

박홍준 의협 회관신축추진위원장은 "지금까지의 누적 모금액은 지난 2017년 10월 용산임시회관으로 이전해 회관신축을 추진한 이후로 5년여의 기간 동안 위원회 소속 모든 위원들의 헌신과 대한의사협회 임직원의 노력이 한데 뭉쳐 일궈낸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의협회관 신축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회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