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5 16:36 (월)
초기 증상 없는 '녹내장'…"안과 검진 최선의 예방책"
초기 증상 없는 '녹내장'…"안과 검진 최선의 예방책"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3.04 11:3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녹내장학회, '세계 녹내장 주간' 조기진단 홍보 캠페인
안압 상승 따른 시신경 손상으로 실명에 이르는 치명적 질환
녹내장 환자 100만명…주요 도시 랜드마크 시설에 녹색등 점등식
한국녹내장학회가 '세계 녹내장 주간(World Glaucoma Week·3월 6∼12일)'을 맞아 녹내장 조기 진단·치료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 중에는 서울시청·N서울타워·부산시청·광안대교·구리타워 등 각 도시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장소에서 녹색 조명이 일제히 점등된다. 사진은 N서울타워.
한국녹내장학회가 '세계 녹내장 주간(World Glaucoma Week·3월 6∼12일)'을 맞아 녹내장 조기 진단·치료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 중에는 서울시청·N서울타워·부산시청·광안대교·구리타워 등 각 도시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장소에서 녹색 조명이 일제히 점등된다. 사진은 N서울타워.

"녹내장 환자 100만명, 조기검진이 최선의 예방책입니다."

한국녹내장학회가 '세계 녹내장 주간(World Glaucoma Week·3월 6∼12일)'을 맞아 녹내장 조기 진단·치료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한다. 

세계녹내장협회(WGA)·세계녹내장환자협회(WGPA)가 지정한 '세계 녹내장 주간'은 대표 실명 질환인 녹내장의 위험성을 알리고 조기 검진을 통한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마련됐다. 

녹내장은 안압 상승 등으로 시신경이 손상돼 시야가 좁아지다 실명에까지 이르는 치명적인 질환으로, 한 번 손상된 시신경은 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조기에 녹내장을 진단받고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녹내장학회는 녹내장의 주요 증상을 알리고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독려하기 위해 올해 행사에서는 일반 대중들이 쉽게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우선 녹내장 질환에 대한 환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유튜브 채널과 각종 소식을 받아볼 수 있는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했다. 

유튜브 또는 카카오톡 검색창에 '한국녹내장학회'를 검색하고 구독 또는 채널 추가만 하면 쉽고 편하게 녹내장 질환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전국 병의원 안과에서도 환자와 보호자 가족을 대상으로 '녹내장 바로알기' 건강 강좌를 진행할 예정이다.

세계 녹내장 주간 동안에는 녹내장 질환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키기 위해 주요 도시 랜드마크 시설에서 녹내장을 상징하는 녹색등을 점등할 계획이다. 

이번 점등 행사는 서울시청·N서울타워·부산시청·광안대교·구리타워 등 각 도시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장소에서 녹색 조명이 일제히 점등된다. 행사장소에서 녹색등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촬영해 개인 SNS 계정에 게시하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상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박찬기 한국녹내장학회장(가톨릭의대 교수·서울성모병원 안과)은 "국내 녹내장 환자가 100만명 돌파를 앞둔 가운데, 세계 녹내장 주간을 맞아 녹내장 질환의 위중함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정기 검진과 지속적인 치료를 당부하고자 의미있는 행사를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녹내장 질환 특성상 초기에 증상이 거의 없을 뿐만 아니라 방치하면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기 때문에 학회 차원에서도 녹내장 진단 및 치료에 대한 환자들의 이해와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질환 인식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세계 녹내장 주간' 행사 내용은 한국녹내장학회 홈페이지(www.koreanglaucoma.org)와 공식 유튜브 채널(https://url.kr/9xuns1)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