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디포넥틴의 역설'…생물학적 성격 중요
'애디포넥틴의 역설'…생물학적 성격 중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9.27 16:0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혈관 보호 효과" Vs "심혈관 사망률 높여"
심장 박출률 감소 여부, 심부전 단계 고려해야
장영우·고광곤 가천의대 교수팀, 국제학술지 발표

심혈관 사망률과 밀접히 연관된 애디포넥틴(adiponectin)의 생물학적 성격(biology)을 정확히 살펴봐야 한다는 연구가 나왔다. 과거 애디포넥틴은 심혈관 보호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지만, 최근들어 애디포넥틴이 오히려 심혈관 사망률을 높인다는 연구가 발표되고 있다. 

장영우·고광곤 가천의대 교수(길병원 심장내과)가 애디포넥틴 수치와 관련된 다양한 연구를 면밀히 분석한 결과, 애디포넥틴의 생물학적 성격을 면밀히 살펴보는 것이 심혈관 사망률 예측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를 공개했다.  

이 연구는 저명한 국제 학술지인 <Cardiovascular Research>(IF=10.787) 6월호에 'Adiponectin and Cardiometabolic Trait and Mortality: Where Do We Go?' 제목으로 발표됐다.

[그림1] 지방세포, 혈관내피세포, 평활근세포, 심근세포 간의 교차대화(crosstalk)
[그림1] 지방세포, 혈관내피세포, 평활근세포, 심근세포 간의 교차대화(crosstalk)

애디포넥틴은 지방세포에서 분비되는 사이토카인으로 심혈관 보호와 인슐린 민감도를 향상시키는 작용을 한다[그림1]. 하지만, 최근 연구에선 혈장 애디포넥틴 수치와 관상동맥질환과 연관성이 없고, 심지어 혈장 애디포넥틴 수치가 증가된 경우 심혈관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역설적인 주장이 제시됐다. 

장영우·고광곤 교수팀은 이같은 역설적인 가설을 뒷받침하기 위해 과거부터 최근까지 발표된 기초, 역학, 임상, 멘델리언 무작위 분석 연구(Mendelian randomization analysis) 등을 재검토했다. 

역설적인 주장에서 혈장 애디포넥틴 수치가 증가된 원인은 나트륨이뇨 펩타이드에 의한 것이거나, 대사증후군 혹은 심부전질환인 경우 애디포넥틴 저항 때문에 애디포넥틴 수치가 증가된다는 내용이다. 

예를 들어 박출률(심장의 펌프 기능을 평가하는 지표)이 감소된 심부전질환인 경우 증가된 심장 내 압력에 의해 늘어난 심근세포가 나트륨이뇨 펩타이드를 분비한다. 나트륨이뇨 펩타이드가 지방세포에서 애디포넥틴을 분비시켜 애디포넥틴 수치가 증가하지만, 결과적으로 애디포넥틴 저항을 일으킨다[그림2].

[그림2] 심부전 유형에 따른 애디포넥틴의 생물학적 성격에 대한 정리
[그림2] 심부전 유형에 따른 애디포넥틴의 생물학적 성격에 대한 정리

그러나 심부전 환자의 50%를 차지하는 박출률이 감소되지 않은 심부전질환인 경우 애디포넥틴의 생물학적 성격은 다르다. 박출률이 감소되지 않은 심부전질환인 경우 대부분의 환자가 비만이 주요 요인인 대사증후군이다. 심장외막 지방이 염증과 심근 경직을 일으켜, 심근세포에 의한 나트륨이뇨 펩타이드 분비가 일어나지 못해 초기에는 오히려 혈장 애디포넥틴 수치가 약간 감소한다. 

따라서 혈장 애디포넥틴 수치를 포함한 이런 변화는 심부전의 초기, 중기, 말기 단계에 따라 달라진다. 박출률이 감소되거나 감소되지 않은 심부전질환의 말기 단계인 경우 두 경우 모두 혈장 애디포넥틴 수치가 증가한다. 혈장 애디포넥틴 수치가 증가된 경우 심혈관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역설적인 가설을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박출률이 감소된 심부전질환인지, 감소되지 않은 심부전질환인지 뿐만 아니라 초기, 중기, 말기 심부전 단계도 염두에 둬야 한다.

멘델리언 무작위 분석 연구에서 혈장 애디포넥틴 수치가 관상동맥질환 혹은 대사증후군질환과 원인적으로 연관성이 없다고 보고됐다. 하지만, 멘델리언 무작위 분석 연구도 주의해서 이해해야 한다. 앞서 기술한 것처럼 연구 결과에 크게 영향을 줄 수 있는 관상동맥질환 혹은 심부전질환이 기저질환으로 있는지를 고려치 않았기 때문이다.

장영우 교수는 "이번 종설 논문에서 기초, 역학, 임상 연구들에서 밝혀진 애디포넥틴의 심혈관 보호작용, 인슐린 민감도를 향상시키는 작용, 애디포넥틴을 증가시키는 치료법과 애디포넥틴의 역설적인 가설에 관한 문제점 등을 체계적으로 잘 기술했다"고 말했다.

고광곤 교수는 "앞으로 애디포넥틴을 심혈관질환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치료법으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잘 계획된 다유전적 점수(polygenetic score) 혹은 무작위 이중 맹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