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량지수 높으면 유방암 무병생존에 악영향
체질량지수 높으면 유방암 무병생존에 악영향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6.25 13:2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탄성심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 공동연구팀, 위험요인 분석
유방암 환자, BMI 높고 절대림프구 수치 낮으면 무병생존율 ↓
'영국 암저널'에 연구 발표…"BMI 영향 미치는 기전 규명 관건"
이장희 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
이장희 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

체질량지수(BMI)가 높고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은 유방암 환자는 무병생존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여성들에게 가장 흔한 악성종양인 유방암은 지난해 20만5000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도 해마다 2000명에 이르고 있다. 

유방암 환자가 암 제거 후 재발 및 다른 장기 전이 등이 나타나지 않는 무병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예측인자 개발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장희 한림의대 교수(동탄성심병원 외과)와 정준 연세의대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 공동연구팀이 SCI급 국제학술지인 <영국 암저널>(IF: 5.791) 4월호에 발표한 '한국인 유방암 환자의 무병생존율 예측요인인 BMI와 절대 림프구수' 논문에 따르면 유방암 환자의 체질량지수가 높고, 면역력 지표인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으면 무병생존율이 낮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2009∼2015년 유방암 수술을 받은 1225명을 대상으로 유방암 위험요인으로 분석되는 BMI와 말초 혈액에 있는 절대림프구 수치의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BMI가 낮은 환자 그룹(BMI<18.5kg/㎡)은 절대림프구 수치가 가장 낮았고, 과체중 또는 비만한 환자 그룹(BMI≥23kg/㎡)은 절대림프구 수치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즉 비만도가 높을수록 절대림프구 수치 또한 함께 증가했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2007∼2020년 건강한 여성 3만 5991명을 대상으로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의 연관성을 재확인했다. 

건강한 여성들에서도 절대림프구 수치는 저체중 및 정상체중 여성보다 과체중 또는 비만 여성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이를 통해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의 상관관계는 유방암 환자만 아니라 건강한 여성에서도 입증했다.

그러나 연구팀이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5년 이상 시행한 추적관찰에서는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가 유방암의 무병생존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게 나타났다. 

전체 환자 중 수술 후 5년간 무병생존한 환자는 91.9%였다. 이들을 대상으로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에 따른 무병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절대림프구 수치가 높은 환자는 낮은 환자보다 무병생존율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BMI의 경우, BMI가 높은 환자가 낮은 환자보다 무병생존율이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BMI가 높고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은 고위험군의 무병생존율은 BMI가 낮고 절대림프구 수치가 높은 저위험군의 40%로 확인됐다.

이장희 교수는 "국내 40세 이상 여성의 60% 이상이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며, 비만과 염증세포는 유방암의 위험요소로 인식돼 왔다"며 "이번 연구로 과체중 또는 비만이거나 절대림프구 수치가 낮은 유방암 환자는 무병생존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고위험군의 경우 더 신중한 관찰과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유방암 환자의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를 동시에 분석한 첫 연구"라며 "비만과 면역력은 최근 악성종양 분야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지표로 이들의 임상적 관련성과 의미를 밝힌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BMI와 절대림프구 수치가 유방암의 예후에 영향을 미치는 기전을 알아내는 것이 향후 과제"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