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의 밤
영주의 밤
  • 김완 센터장(광주보훈병원·심장혈관)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1.05.09 15:3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의 밤

영주 축산 식당에서 여행은 시작되었다

송이버섯과 쇠고기는 천생연분이었다

그간의 안부를 서로 물으며 소주가

한 순배 돌자 모두 얼굴에 화색이 돌았다

낯선 땅 여행이 주는 설렘과 호기심이 

이곳으로 초총한 시인의 단골집인

<객주>라는 이름의 술집으로 이어졌다

흥을 돋우는 말들과 노래가 춤을 춘다

오대양 심해를 누비고 다닌 심해 스쿠버

마취과 김 교수의 바닷속은 신비로웠다

영혼의 교감인가 좌중이 조용해지자

객주 사장의 노래<그때 그 사람>을 

청해 듣는다 영주에 초행인 객들과

손님들의 고향에 가본 적이 없다는

주인과 객들이 번가아 추억을 호명한다

김 시인의<이어도>시 노래는 절창이었다

시 쓰는 의사들이 모여 노는 영주의 밤

가리비 회, 뭇국 술국에 취해

시와 노래가 문신처럼 새겨진 날이었다

김완
김완

 

 

 

 

 

 

 

 

 

▶광주보훈병원 심장혈관센터장 / 2009년 <시와시학> 등단 / 시집 <그리운 풍경에는 원근법이 없다> <너덜겅 편지><바닷속에는 별들이 산다>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