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分業 반드시 시행돼야
약사회, 分業 반드시 시행돼야
  • 조명덕 기자 mdcho@kma.org
  • 승인 2000.03.27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약사회는 의약분업 시행 D-100일을 맞아 23일 `국민에게 밝혀드리는 대한약사회 입장'을 발표, 의약분업은 반드시 실현돼야 하며 실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약사회는 이를 통해 임의조제·대체조제와 관련, 임의조제는 법으로도 금지되었음을 지적하고 `약사 스스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선언하는 한편 대체조제는 국민편익과 의약분업 정착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의약분업 조기정착을 위한 대토론회 개최 등을 醫協에 제안했다.

또 醫協과 약사회가 중앙회 단위의 협의체를 구성, 분업촉진체제 가동 및 의원과 약국은 공동운명체라는 인식아래 공존·공영의 길을 함께 추진하는 `동네의원·동네약국 살리기 운동' 공동추진본부 구성을 제안했다. 약사회는 의약분업 시행과 관련, 정부재정의 과감한 지원등을 통해 안정된 준비체제를 갖추는 등 분업준비의 걸림돌을 제거하고 미진한 부분을 조속히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한편 모든 문제의 책임은 정부가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의료보험제도 개선과 의료보험수가 현실화를 요구하는 의료계의 주장에 공감, 정부측에 이같은 요구의 당위성을 설득해 왔으며 앞으로도 같은 입장에서 정부의 재정지원 및 제도보완등을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