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는 조제료야, 바보들아"
"문제는 조제료야, 바보들아"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10.07.09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면 1> 5월 비내리는 아침 보건복지부 앞.

굵은 빗방울을 맞으며 한 남자가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그 흔한 확성기 하나 동원하지 않은 그야말로 '점잖은' 시위였지만 그의 외침은 사람들의 뇌리에 선명하게 남았다. 그의 가슴팍에 달린 피켓에는 이런 문구가 적혀 있었다. "문제는 조제료야, 멍청이들아."

장면 2> 7월의 어느 무더운 오후.

한 인터넷 포탈사이트에서 때 아닌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날의 주제어는 '약국 조제료'. 의사가 환자를 진찰하고 약을 처방하는 수가보다 약사가 처방전을 보고 약 한통을 내어주는 수가가 휠씬 높다는 내용의 한 네티즌의 글이 큰 반향을 일으키면서 수천여건에 달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해묵은 논쟁거리 중 하나인 약국 조제료 문제가 의약분업 10주년을 돌아보자는 여론과 건강보험 재정 위기론과 맞물려 사회적 이슈로 급부상하고 있다.

그동안 의료계에서는 건강보험재정의 가장 큰 위협요소로 지목돼 온 약제비 증가에 약국 조제료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재평가를 요구해왔다.

명목상 행위료 성격을 띠고 있지만 실제로는 약국의 수가를 보전하기 위한 눈속임에 불과하다는 주장과 약국관리료와 조제기본료·복약지도료·조제료와 의약품관리료 등 5개 항목 모두가 과연 급여로 별도보상이 필요한 항목인지 의문이라는 지적들이 쏟아졌다.

제도운영 과정에서의 모순점에 관한 지적도 많았다. 조제료와 의약품관리료의 경우 조제일수에 따라 다른 기준이 적용돼 장기처방을 할 경우에는 약값보다 조제료가 더 많아지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고, 실효성을 담보하기 어려운 복약지도 비용으로 연간 수십억원의 건강보험재정이 투입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정부는 그 동안 이 같은 의료계의 외침을 외면해 왔다. 실상 정부가 내놓은 약제비 절감책은 약가를 인하하거나, 의사들의 처방을 줄이는데만 촛점을 두었을 뿐 약국 조제료는 늘 논외였다. 그런 정부가 약국 조제수가에 메스를 들겠다고 한다.

처방일수에 따라 조제료를 차등 책정하는 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진행, 10월 중 그 결과를 가지고 제도개선을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는 것인데…. 일단은 환영할만한 일이 아닌가 싶다.

약국 조제료 문제, 그냥 덮어두기에는 너무 문제가 많다. 이번 논의를 시작으로 합리적인 개선책이 마련되기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