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학술대회가 남긴 교훈
종합학술대회가 남긴 교훈
  • 이정환 기자 leejh91@kma.org
  • 승인 2005.05.1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15일까지 그랜드힐튼 서울호텔 및 서울 시내 곳곳에서는 제31차 종합학술대회가 다채롭게 열렸다.

그러나 이번 학술대회에선 회원들의 참여가 저조해 아쉬움을 남겼다.

몇몇 학술발표회를 제외하고는 소수의 회원들이 학술대회장을 지켰다. 심한 경우 10여명도 안되는 회원들이 자리를 지키기도 해 학술대회의 의미를 퇴색시켰다.

반면, 국민들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 중 '노인·여성·탈북자를 위한 무료진단사업' 및 '소아암환우를 위한 건강달리기' 행사는 회원들 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의 참여와 호응이 컸다.

찾아온 사람이 너무 많아 주최측에서 진땀을 흘릴 정도여서 일부 학술행사장의 분위기와는 사뭇 대조적이었다.

3년마다 개최되는 종합학술대회는 의료계의 큰 행사중 하나이다. 게다가 이번 학술대회는 3년후에 있을 의협 창립 100주년 기념사업을 준비하는 징검다리로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

그런데도 회원들의 참여가 기대에 크게 못 미처 3년후에 개최될 종합학술대회 및 창립 100주년 기념행사가 걱정이 되지 않을 수 없다.

학술대회는 이미 끝이 났다. 여러 행사 중 매스컴을 통해 소개된 것들이 있는가 하면, 관심을 끌지 못한 부분들도 있다.

그러나 학술대회 프로그램 모두가 꼭 세인의 주목을 끌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회원들간 순수하게 학문적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자기발전의 계기로 삼는다면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본다.

주최측은 국민들과 함께 하는 행사는 물론 회원들간 학술교류를 할 수 있는 주제들을 발굴하는데 소홀해서는 안된다.

그리고 3년후 개최되는 종합학술대회에서 '주인은 없고 객만 있는 행사'가 되지 않기 위해선 냉철한 비판을 두려워하지 말고 이번 학술대회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면밀히 분석하고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