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아 서울시립서북병원 센터장 제10회 성천상 수상
최영아 서울시립서북병원 센터장 제10회 성천상 수상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2.09.22 15:3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숙인의 슈바이처' 최영아 센터장에게 상금 1억원 전달
이종호 중외학술복지재단 이사장과 최영아 서울시립서북병원 진료협력센터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했다.
이종호 중외학술복지재단 이사장과 최영아 서울시립서북병원 진료협력센터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했다.

최영아 서울시립서북병원 진료협력센터장이 제10회 성천상과 1억원을 21일 받았다.

최영아 센터장은 1995년 이화의대를 졸업한 후 '의사는 병이 가장 많은 곳에 가야 한다'는 사명감을 바탕으로 2001년 내과 전문의 자격 취득 후 대학병원 교수직 제의를 사양하고 노숙인 무료 진료에 매진했다.
 
2002년 최일도 목사와 '다일천사병원'을 세우고 병원 내 유일한 의사로 병원 인근 사택에서 생활하며 밤낮없이 하루 100명 이상의 노숙인과 독거노인을 돌봤다.

최영아 센터장은 "성천상이 10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에 수상자로 선정돼 영광이다"라며 "노숙인을 돌보는 일은 늘 익숙한 삶이지만 '의사는 환자 곁에 있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노숙인 진료를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JW그룹의 공익재단 중외학술복지재단은 JW중외제약 창업자의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을 기려, 참 의료인을 발굴하려고 2012년 성천상을 제정했다. 매년 음지에서 묵묵히 헌신한 참 의료인을 1명씩 발굴한다.
 
고 이기석 선생은 1945년 조선중외제약소(현 JW중외제약)를 창업한 뒤 '국민 건강에 필요한 의약품이라면 반드시 생산해야 한다'는 철학으로 회사를 운영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려고 1959년 당시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수액제를 국산화하는 등 국내 치료의약품 산업의 초석을 다지는 데 평생을 바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