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클로잘탄' 출시…"ARB와 이뇨제를 한 알에"
한미약품 '클로잘탄' 출시…"ARB와 이뇨제를 한 알에"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2.08.01 12:2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12.5mg·100/12.5mg 두 가지 용량 1일 공식 발매
아모잘탄패밀리에 더해 '프렌즈'로 처방 옵션 확장
ⓒ의협신문
클로잘탄

한미약품이 ARB와 이뇨제 복합제 '클로잘탄'을 새롭게 내놨다.

한미약품은 자사의 고혈압 치료 브랜드 '아모잘탄패밀리'와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는 프렌즈 품목으로 클로잘탄을 8월 1일 출시하고, 의료진 처방 옵션 확대를 위한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글로잘탄은 ARB 계열 고혈압 치료 성분인 '로사르탄'과 이뇨제 성분 '클로르탈리돈'을 결합한 복합제로, 출시 용량은 50/12.5mg, 100/12.5mg 등 2가지다. 

한미약품은 로사르탄 단일요법으로 혈압이 적절히 조절되지 않는 본태성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클로잘탄과 로사르탄 단일 요법을 비교 분석한 2건의 3상 임상시험을 통해 클로잘탄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각각 123명과 12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결과, 글로잘탄 투여군에서 로사르틴 투여군에 비해 투여 8주 시점에서 유의하게 높은 수축기 혈압 강하효과를 확인했다는 결과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아모디핀에서 시작된 한미의 고혈압 치료제 신화는 '아모잘탄패밀리'로 이어졌고, 이제 프렌즈 제품군으로까지 확장되고 있다"라며 "다양한 고혈압 환자에 대한 맞춤형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고혈압 치료제 라인업 지속적 확장을 통해 의료진의 처방 옵션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의협신문
한미약품은 지난 7월 26일∼27일 양일간 서울 신라호텔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각각 심포지엄을 열고 클로잘탄의 임상적 유용성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 

한편, 한미약품은 지난 7월 26일∼27일 양일간 서울 신라호텔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에서 각각 심포지엄을 열고, 클로잘탄의 임상적 유용성에 관한 논의를 진행했다. 

7월 26일 진행된 심포지엄에서 좌장을 맡은 박근태 대한내과의사회장(박근태내과의원)은 "고혈압 치료를 위한 2제 병용시에는 아모잘탄정과 같은 CCB/ARB 조합이 주된 요법이지만, 환자의 특성에 따라 ARB/이뇨제를 써야 하는 상황도 빈번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클로잘탄에 포함된 이뇨제 클로르탈리돈은 다른 티아지드계 이뇨제인 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 대비 혈압 강하 효과가 우수하고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낮다는 점이 입증돼 임상 현장에서 유용한 옵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7월 27일 열린 심포지엄에서는 이정용 서울시내과의사회장(현대내과의원)이 좌장을 맡았다. 

이 회장은 "클로잘탄에 포함된 로사르탄은 ARB 성분 중 국내외에서 가장 다양한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고, ARB 중 유일하게 요산 감소 효과가 입증됐다"며 "요산 증가 등 이뇨제 사용시 우려되는 이상반응을 상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로사르탄과 클로르탈리돈은 이상적 조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이 두 심포지엄에 이어 올해 연말까지 전국에서 릴레이 심포지엄을 이어가며 국내 의료진들에게 클로잘탄의 임상적 이점을 알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