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매風媒라는 것
풍매風媒라는 것
  • 주영만 원장(경기·광명 우리내과의원장)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2.07.30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매風媒라는 것

송홧가루가 날린다 꿈꾸뜻 흔들린다

결국 혼절해 버린다는 뜻일까

스며들어 은은하게 번지는 그 분粉내, 경부선 기차는 아득히 남쪽으로 떠나가고 기찻길 옆 막다른 골목 끝에서는 며칠동안 부풀어 오르는 가슴으로 홀로 배회하던 소년이 따스한 오후의 봄 햇살을 가득 품고 지긋이 눈 감은 채 라,라, 라-, 달아오른 소나무처럼 서 있었다 바람이 분다 오, 치명적인 그 바람의 살의殺意, 

주영만
주영만

 

 

 

 

 

 

 

 

 

▶ 경기 광명 우리내과의원장/<문학사상> 신인상 등단/시집 <노랑나비, 베란다 창틀에 앉다><물토란이 자라는 동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