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즈 끼고 여름 물놀이, 가시아메바 감염 위험 450배
렌즈 끼고 여름 물놀이, 가시아메바 감염 위험 450배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2.07.28 12:1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프트렌즈 감염 가능성 높아...증상 있으며 진료받아야

덥고 습한 여름 물놀이를 할 때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면 각막에 산소공급을 방해하고, 가시아메바 등 병원균 감염 위험이 있어 착용을 지양해야 한다는 의료진의 권고다. 그럼에도 렌즈를 착용해야 한다면 청결 유지, 올바른 보관 및 세척법을 지키고 가려움 등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안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김안과병원에 따르면 워터파크와 수영장 등 고여있는 물에 서식하는 미생물 '가시아메바'이 각막염과 시력저하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최근 경고했다. 특히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면 렌즈를 착용하지 않았을 때보다 가시아메바에 감염될 확률이 약 450배 높아진고 밝혔다.

가시아메바는 콘택트렌즈와 렌즈 보관용기에 있는 박테리아를 먹고 번식하며, 오염된 렌즈를 착용하면 아메바가 눈의 각막을 먹이 삼아 번식하기 때문이다.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렌즈 착용을 자제하고, 도수가 있는 수경이나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럼에도 콘택트렌즈를 착용해야 한다면 렌즈 착용 주의사항을 지켜야 한다.

우선 렌즈 세척은 렌즈 전용세척액으로 닦아야 한다. 휴가지나 수영장 등에서 전용세척액을 준비해 세척하는 것이 불편해 식염수나 수돗물로 간편하게 세척하기 쉽다. 수돗물이나 일반 식염수로 렌즈를 세척할 경우 렌즈에 달라붙어 있는 오염물질과 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없다. 염산 폴리헥사 메틸렌 비구아니드(PHMB)와 같은 소독성분이 포함된 세척액을 사용하면 가시아메바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

또, 물놀이 후에는 세척 후 4시간 이상 관리용액에 보관한 렌즈를 착용해야 한다. 완벽한 세척이 어렵기 때문에 소프트렌즈를 착용할 것이라면 1회용 렌즈를 사용하고 사용 후 폐기하는 것도 방법이다.

휴가지 등에서 평소와 같이 제시간에 원칙대로 렌즈를 세척하는 것이 쉽지는 않다. 물놀이 후에도 지속적으로 장시간 렌즈를 착용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 소프트 콘택트렌즈의 권장 착용시간은 8시간 정도이다. 8시간 이상 착용하면 각막에 산소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각막부종이 생길 수 있고, 피로한 각막에 상처가 생기기 쉬워 각막염이나 결막염에 걸릴 확률이 증가한다.

콘택트렌즈를 뺀 후에도 충혈이 되거나, 가려움, 따가움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인공눈물약을 넣고 증상이 완화되는지 지켜본 후 증상이 악회되면 신속히 안과에 방문해 전문의 진료를 받도록 권고해야 한다.

황규연 김안과병원 각막센터 전문의는 "물놀이를 할 때 조금 불편하더라도 눈 건강을 위해서 안경이나 수경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며 "콘택트렌즈를 꼭 착용해야 한다면 주의사항을 지켜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고, 조금이라도 이상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진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