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통찰지능
[신간] 통찰지능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6.21 10:1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연호 지음/글항아리 펴냄/1만 9000원

최연호 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가 새 책 <통찰지능>을 펴냈다.

통찰지능(InQ)은 경험으로부터 얻는 후견지명에서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선견지명을 이끌어내는 능력을 말한다. 지능지수(IQ)와 감성지수(EQ)를 합쳐 세상살이의 문해력을 높이기 위해 꼭 필요한 능력이라며 저자가 새로 만든 단어다.

저자는 앞서 2020년 발표한 <기억 안아주기>에서도 의사로서 저자의 임상경험을 토대로 통찰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 

이번 책에서는 저자 특유의 방대한 인문학적 지식에 영화·드라마·음악 등 대중문화와 스포츠 등 우리 사회 전반을 넘나드는 실증사례들이 곁들여져 일반 대중들도 자연스레 통찰지능에 다가설 수 있도록 돕는다. 

책을 따라가면 지식과 경험이 만든 틀 속에 갇힌 무수히 많은 자기 자신과 만날 수 있다. 새 옷을 사고 나면 똑같은 옷을 입은 사람들이 왜 그렇게 많이 보이는지, 사주팔자나 운세풀이에는 왜 그리도 혹했는지 책을 읽다 보면 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저자는 자신이 만든 한계를 벗어나기 위한 최적화된 도구로 통찰지능을 꼽는다. 쉽게 익힐 수 있다고 장담하지 않지만 훈련을 통해 통찰지능에 충분히 다가설 수 있다며 열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부분의 합보다 더 큰 전체를,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끔 독자들이 통찰지능을 가질 수 있도록 책의 마지막 장을 덮는 순간까지 배려가 묻어있다. 

저자는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에서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취득했다. 현재 삼성서울병원에서 소아소화기영양 분야 교육과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소아청소년의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 치료에서 약물농도 모니터링 및 톱다운 전략으로 새로운 치료 기틀을 마련해 세계적인 연구 성과를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