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아리바이오 퇴행성 뇌질환치료제 연구개발 MOU
삼진제약, 아리바이오 퇴행성 뇌질환치료제 연구개발 MOU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2.05.18 18:0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용주 삼진제약 대표(오른쪽)와 정재준 아리바이오 대표

삼진제약이 치매치료제를 개발 중인 바이오기업 아리바이오와 '신약개발 공동 연구와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18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삼진제약과 아리바이오는 난치성질환 치료제 분야의 연구개발과 전략적 협력, 신약 후보물질 도출과 개발 연구,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 등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삼진제약은 지난해 준공한 마곡연구센터의 최첨단 시설과 연구 인프라를 활용, 아리바이오가 개발 중인 신약 후보 물질의 개발과 연구 등을 맡는다. 현재 삼진제약 마곡 연구센터는 의학적 수요가 높은 암과 섬유화 질환, 안과 질환, 퇴행성 뇌 질환, 자가면역질환 혁신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아리바이오는 자체 개발한 신약 개발 플랫폼(ARIDD)을 활용해 퇴행성 뇌질환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특히 아리바이오의 치매치료 후보물질 'AR1001'은 미국 FDA 임상2상을 종료하고, 최근 글로벌 임상 3상에 착수했다.

최용주 삼진제약 대표이사는 "아리바이오가 글로벌 치매치료제로 개발 중인 AR1001이 미국 FDA 임상3상 진입을 하는 중요한 시기에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며 "삼진제약의 최첨단 연구개발 인프라와 중추 신경계 질환 제품 개발 노하우를 접목해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