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신장학회, 'KSN 2022' 5월 26∼29일 연다
대한신장학회, 'KSN 2022' 5월 26∼29일 연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4.19 16:5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국가들과 동반 발전' 도모…학문 교류의 장 마련
학회 홈페이지서 참가신청 접수…4월 27일 사전등록 마감

제42차 대한신장학회 국제학술대회(KSN 2022)가 5월 26∼29일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열린다.

'아시아 국가들과의 동반발전'(K-Nephrology, Together with Asia!)을 슬로건으로 진행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아시아 국가들과의 활발한 학문적 상호교류의 장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KSN 2022는 총 78개의 세션, 253건 강의, 80건 구두 발표, 325건 포스터 발표, 8건의 기업 발표 및 30개의 부스 전시 등으로 구성된 매머드급 학회로 진행된다. 초청 연자는 총 239명으로 이 중 국외 초청자가 60명에 이른다. 초록은 21개 국가에서 총 423편이 접수됐으며, 이 중 150편이 해외 논문으로 전체 초록 수의 35%를 차지한다. 

이번 학술대회의 가장 큰 특징은 아시아 국가들과의 실질적인 교류에 있다. 기존 국제학회 및 단체와의 합동 심포지엄 이외에 아시아 국가들과의 교류가 신설된다. 

아시아 국가들과 공동으로 Asian Nephrology 포럼을 열고, 홍콩 및 일본신장학회와는 공동 심포지엄을 새로 마련했다. 또 아시아 지역에서 신장이식에 관여하는 신장내과 전문의를 위한 세션과 아시아 각국의 젊은 우수 연구자들의 기초연구를 활성화하기 위한 Basic Science 심포지엄을 처음으로 개최한다. 

국제학회와의 교류뿐 아니라 국내 유관 학회와의 합동 심포지엄도 열린다. 

대한내분비학회·대한고혈압학회·대한임상영양학회 등과 만성콩팥병 환자의 치료와 관리에 대한 토론이 마련되며, 간호사 및 일반인을 위한 강좌도 예정돼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영어로 진행됨에 따라 동시통역을 제공해 참가자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양철우 신장학회 이사장(가톨릭의대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은 "이번 KSN2022를 통해 대한신장학회가 명실상부 아시아를 선도하는 국제적인 학회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호 신장학회 학술이사(경희의대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도 "학술대회 규모와 프로그램 측면에서 신장학 분야에 가장 권위있는 미국신장학회 학술대회와 비교할 수 있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신장학회는 지난 5년간 국제화에 역량을 집중해왔다. 그 결과 아시아신장학회, 한국-일본-대만 신장학회 및 KDIGO와 MOU를 맺었다. 2021년에는 국제신장학회·유럽신장학회, 올해에는 아시아 9개국 및 호주·뉴질랜드 신장학회와 인적·학문적 교류에 대한 MOU를 맺었다. 

KSN 2022 참가 신청은 신장학회 홈페이지(https://ksn.or.kr)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사전등록 마감은 4월 27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