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원 건국의대 교수, 대한스포츠의학회 '솔 연구상' 수상
이동원 건국의대 교수, 대한스포츠의학회 '솔 연구상' 수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3.31 14:1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원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

이동원 건국의대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가 3월 28일 열린 대한스포츠의학회 제58차 춘계학술대회에서 '솔 연구상'을 받았다. 

수상 연구 주제는 '변형된 경경골 술식을 이용한 해부학적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의 중기 결과(공동연구자 : 한양대 명지병원 김진구 교수)'다. 이동원 교수는 수상과 함께 연구 과제 수행을 위한 연구비로 1000만원을 지원받았다.

전방십자인대 손상은 젊은층에서 비교적 빈번히 발생하며, 치료 후 재활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임상적 의미가 크다. 또 해부학적 재건술 및 이식건의 적절한 고정 등 적절한 수술방법과 체계화된 재활, 운동 복귀 때 다면적 평가 등이 일괄적으로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

이동원 교수는 "연구팀은 변형된 경경골 술식의 임상 결과,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운동 복귀를 위한 평가,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기능 회복 정도 등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보고했다"며 "이를 토대로 변형된 경경골 술식의 중기 임상 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보고한다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연구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동원 교수는 스포츠의학의 무릎 관절 분야에서 다수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으며, 이를 인정받아 지난해 제12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