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미국 MSD에 2조원대 기술 수출
GC녹십자랩셀, 미국 MSD에 2조원대 기술 수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1.29 09:1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가지 고형암 타깃 CAR-NK세포치료제 공동개발 계약
GC녹십자랩셀 유입 금액 1조원…상업화 로열티 별도

GC녹십자랩셀과 아티바가 2조원대 초대형 플랫폼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GC녹십자랩셀이 미국에 설립한 NK세포치료제 현지 개발기업인 아티바(Artiva Biotherapeutics)가 미국 MSD와 총 3가지 CAR-NK세포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계약 체결했다. 전체 계약 규모는 18억 6600만 달러(2조 787억원)에 이르며, 공시에 따르면 GC녹십자랩셀로 직접 유입되는 금액은 총 9억 8175만 달러(1조 936억원)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1500만 달러, 마일스톤은 9억 6675만 달러(1조 769억원)로 산정됐으며, 상업화 로열티는 별도로 지급받게 된다.

이들 회사는 총 3가지의 고형암을 타깃하는 CAR-NK세포치료제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으며, 미국 MSD는 향후 임상 개발과 상업화에 대한 전세계 독점 권리를 갖게 된다.

GC녹십자랩셀은 "이번 계약은 특정 신약 후보물질을 기술이전하는 일반적인 경우와 달리 원천 플랫폼의 기술수출 성격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글로벌 제약사가 GC녹십자랩셀의 CAR-NK 플랫폼 기술을 몇 개 프로젝트에만 활용하는 데 수 조원의 가치로 산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설명이다.

GC녹십자랩셀·아티바가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고형암·혈액암 타깃의 파이프라인까지 포함할 경우 플랫폼 기술 전체 가치는 이보다 훨씬 더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빅딜은 GC녹십자랩셀과 아티바의 글로벌 역량이 더해진 결과라는 평가다.

GC녹십자랩셀의 NK세포치료제 상용화를 위한 세계 최고 수준의 대량 배양 및 동결보존, 유전자 편집 등의 기술력과 글로벌 바이오텍 출신들이 이끄는 아티바의 풍부한 글로벌 약물 개발 경험 등 각자의 강점이 녹아든 사업구조는 글로벌 시장에서 협력 창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실제로, 아티바는 GC녹십자랩셀 기술 기반의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지난해 6월 미국에서 7800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A를 유치하며 글로벌 투자자들과 협업 체계를 확보했다.

CAR-NK치료제는 극소수 제품이 상용화된 기존 차세대 면역항암제보다 안전성이 우수하고 타인에게 사용할 수 있는 등의 장점으로 인해 최근 글로벌 제약사 간 기술이전 등 대형계약이 이어지며 차세대 항암제로 급부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