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의대 '제4회 백인제 기념 학술제' 비대면으로 열린다
인제의대 '제4회 백인제 기념 학술제' 비대면으로 열린다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0.12.21 16:3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백인제 기념 심포지엄...'백병원 역사·창립연도 재고찰' 주제
23일 전종휘 기념 학생 논문 발표대회...의학과 2년 조별 논문 발표
백인제 박사(1899-?). 대한외과학회와 서울시의사회 초대회장을 역임했다.
백인제 박사(1899-?). 대한외과학회와 서울시의사회 초대회장을 역임했다.

인제대학교 의과대학은 22∼23일 '제4회 백인제 기념학술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백인제 기념학술제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비대면 라이브로 개최한다. 규모도 축소, '제5회 백인제 기념 심포지엄'과 '제18회 전종휘 기념 학생논문 발표대회' 두 학술 행사만 연다. 백인제 기념 학술제는 온라인(http://injemedlive.ddns.net)으로 참여할 수 있다.

22일 오후 2시 의과대학 9층 SERO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제5회 백인제 기념 심포지엄'에서는 '백병원의 역사와 창립연도에 대한 재고찰'을 주제로 ▲2000년 <백병원 70년사> 편찬 중간보고 회고(신규환 대구대 교수·역사교육과) ▲이화의료원의 역사 재정립 경험 : 보구녀관 복원 과정(권복규 이화의대 교수·의학교육학교실) ▲백병원 창립연도를 둘러싼 쟁점(김택중 인제의대 교수·인문사회의학교실) 등을 발표한다.

23일 열리는 '제18회 전종휘 기념 학생논문 발표대회'는 인제의대 초대학장이자 전염병 치료와 연구의 기틀을 다진 고 전종휘(1913-2007) 박사를 기념하기 위한 대회다. 인제의대 의학과 2학년 학생들이 지난 1년간 지도교수와 함께 진행한 연구결과를 조별로 발표할 예정이다.

인제의대는 1979년 부산과 경남 지역 최초로 설립한 사립 의과대학. 백인제(白麟濟, 1899-?) 박사가 미국의 비영리 사립병원인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 모델을 실행하고자 인술제세(仁術濟世)의 이념으로 1941년 1월 설립한 '백인제외과병원'이 모태다.

백병원 창립연도는 그동안 1932년으로 알려졌다. 인제대와 백병원을 운영하는 학교법인 인제학원(이사장 이순형)은 지난 12월 8일 열린 이사회에서 창립연도를 1932년에서 1941년으로 변경키로 했다.

최석진 인제의대 학장은 "올해는 의대와 부속 백병원의 역사에 큰 변화가 생긴 해"라면서 "학교법인 이사회에서 역사 기록물을 면밀히 재검토하고, 의학계 및 의사학계(醫史學界)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백병원 창립연도를 기존 1932년에서 1941년으로 변경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백인제 기념 심포지엄에서는 백병원 창립연도를 1941년으로 수정한 학술적 근거를 제시할 예정이다. 인제학원이 백병원 창립연도 공식 수정함에 따라 내년(2021년)에 창립 80주년을 맞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